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내 딸 금사월'전인화 "유재석 덕분에 행복했다"

최종수정 2015.11.30 11:53 기사입력 2015.11.30 11:53

댓글쓰기

섹션 무한도전 유재석 / 사진= MBC 연예정보프로그램 '섹션TV 연예통신'캡처

섹션 무한도전 유재석 / 사진= MBC 연예정보프로그램 '섹션TV 연예통신'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MBC 예능 프로그램 '무한도전' 무도 드림 특집을 통해 '내 딸 금사월'에 출연하게 된 유재석이 헤더 신 수행비서, 천재화가, 톱스타 등 1인3역으로 남다른 존재감을 뽐냈다.

29일 방송된 MBC '섹션TV 연예통신'에서 전인화는 "유재석 씨 덕분에 드라마 (촬영) 현장이 너무 행복했다"면서 "저는 NG 안 내려고 어금니를 꽉 물고 (연기)했는데 유재석 씨도 정말 진지하게 잘 하셨다"고 칭찬했다.
이어 전인화는 "제 개인적인 욕심으로는 계속 유비서로 출연했으면 좋겠다"고 덧붙여 눈길을 끌었다.

한편 시청률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29일 방송된 MBC 주말드라마 '내 딸 금사월'은 27.3% 시청률을 기록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