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수입 탄산수 제품, 국내 판매 가격 봤더니 '깜짝'

최종수정 2015.08.18 18:14 기사입력 2015.08.18 18:14

댓글쓰기

사진=아시아경제DB

사진=아시아경제DB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수입 탄산수 제품이 국내에서 최대 8배 비싸게 팔리는 것으로 알려져 눈길을 끌고 있다.

18일 한국여성소비자연합은 지난 5월15일부터 6월20일까지 수입탄산수 11개 제품과 국산탄산수 5개 제품 가격을 백화점과 대형마트, SSM, 드러그스토어, 편의점, 온라인 10개 쇼핑몰 등에서 조사한 결과 수입탄산수 10종은 국내 판매가가 최소 1.7배에서 최대 7.9배까지 비싼 것으로 조사됐다고 밝혔다.
가격 차이가 가장 컸던 제품은 이탈리아산 산펠레그리노로 현지가격은 100ml당 93원이었던 반면, 국내가격은 738원으로 무려 7.9배 차이가 났다.

이어 마토니그랜드(5.8배), 산베네디토(4.3배), 페라지(3.5배), 페리에(3.4배) 순이었다.

유통 채널별로는 국산 및 수입탄산수 모두 오프라인보다 온라인 쇼핑몰에서 저렴하게 판매되고 있다.
수입탄산수 중 페리에는 백화점이 온라인 쇼핑몰보다 2.1배, 산베네디토는 백화점이 온라인 쇼핑몰보다 2.5배 높은 가격에 판매되고 있다.

국산 탄산수는 편의점과 온라인쇼핑몰 간 가격 차이가 컸다. 디아망은 편의점이 온라인 쇼핑몰보다 4배 비쌌고, 트레비는 드러그스토어 가격이 온라인몰 대비 3배 높았다.

절대가격을 비교해보면 수입 탄산수가 국산 탄산수보다 비쌌다. 오프라인 매장에서 국산 탄산수가 100ml 당 평균 326원인데 반해, 수입 탄산수는 평균 903원이었고 온라인몰에서는 국산제품이 평균 203원, 수입은 593원으로 조사됐다.

특히 가장 고가제품(이드록시다즈)의 경우 가장 저렴한 제품(폰테알레그라)보다 22배 높은 가격에 판매되고 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