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삼진엘앤디, 올해 영업익 흑자전환 전망"

최종수정 2015.06.26 07:42 기사입력 2015.06.26 07:4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미주 기자]하나대투증권은 26일 삼진엘앤디 에 대해 수익성이 개선되고 있다며 올해 영업이익이 흑자전환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투자의견과 목표주가는 제시하지 않았다.

삼진엘앤디는 TV프레임, 2차전지 부품, 도광판, 자동차 부품, LED조명을 제조·판매하는 업체다. 주요 사업부문의 매출 비중은 지난해 말 기준 부품 54.6%, OA 22.3%, 금형 15.4%, LED조명 5.3%로 구성돼 있다.
이정기 하나대투증권 연구원은 "국내외 LED 부문 수주 증가로 인한 수익성 개선이 기대된다"며 "국내 LED 조명시장은 2013년 1조원에서 올해 3조8000억원으로 4배 가까이 급증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상대적으로 수익성이 양호한 OA 부문의 경우 추가적인 수익성 개선을 전망했다. 이 연구원은 "부품 생산을 기존의 중국에서 인건비가 더 저렴한 멕시코 법인으로 이전할 예정"이라며 "TV프레임을 주로 생산하는 부품 부문과 더불어 삼진엘앤디의 캐쉬카우 역할을 수행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신규 사업으로 추진 중인 도광판은 매출이 가시화할 것이란 판단이다. 이 연구원은 "원가율을 낮추고 공정을 단순화해 생산성이 높은 롤스탬핑 생산 방식을 통해 올해부터 본격적인 양산을 시작했다"며 "노트북, 태블릿 등 적용 제품군 확대로 매출 가시화가 본격적으로 나타날 것"이라고 짚었다.
올해 매출액은 전년보다 12.4% 늘어난 2586억원, 영업이익은 흑자전환한 94억원을 기록할 것으로 추정했다.

이 연구원은 "현재 주가 수준은 2015년 예상 실적 기준 주가수익비율(PER) 8.6배로 올해를 기점으로 본격적인 실적 턴어라운드에 진입했다는 점을 감안하면 매수전략을 추천한다"고 전했다.


박미주 기자 beyond@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