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낙연 전남도지사, ‘가고싶은 섬’ 구상 섬 행보 잇따라

최종수정 2014.12.28 16:47 기사입력 2014.12.28 16:47

댓글쓰기

이낙연 전남도지사가 28일 신안군 비금면 시금치 습해피해 현장을 둘러보고 있다. 이 지사는 농민들을 격려하고, 습해 방지를 위해 배수구 재정비 등 예방에도 힘써 줄 것을 부탁했다. 또 쉽지만은 않겠지만 정부에 재난지원금이 지원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사진제공=전남도

이낙연 전남도지사가 28일 신안군 비금면 시금치 습해피해 현장을 둘러보고 있다. 이 지사는 농민들을 격려하고, 습해 방지를 위해 배수구 재정비 등 예방에도 힘써 줄 것을 부탁했다. 또 쉽지만은 않겠지만 정부에 재난지원금이 지원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사진제공=전남도


"28일 신안 비금도 시금치 습해, 도초·우이·신의도 관광자원 둘러봐"

[아시아경제 노해섭 기자]이낙연 전라남도지사가 지난 11월 29일 여수 금오도 방문을 시작으로 12월 26일 여수 여자도에 이어 28일 신안군 비금도 시금치 습해 현장과 도초도, 우이도, 신의도의 관광자원을 둘러봤다.

이 지사는 휴일인 28일 비금도를 방문, 최근 내린 잦은 강우 등으로 뿌리가 썩고 잎이 말라가는 섬초(시금치) 습해 발생 현장을 둘러보고 관계자들을 만나 대책을 논의했다.

이 자리에서 이 지사는 “피해 원인이 무엇인지 분석해 재배농가에 알려주고, 농가는 스스로 할 일을 찾아 습해 피해가 없도록 해야 한다”며 “이번 습해가 재해로 인정되도록 농식품부에 건의 및 협의를 통해 반영되도록 노력해나가겠다”고 말했다.

도초도에서는 사파리 아일랜드 조성사업을 목적으로 매입한 부지 현장과 인근 시목 해수욕장 현장을 방문한 후 정약전 유배지와 풍성사구로 유명한 우이도, 무형문화재로 지정된 부녀자들이 논일을 하면서 부르는 장산도 들노래 전수관 등을 차례로 둘러봤다.
이낙연 전남도지사가 28일 신안군 우이도 풍성사구 현장을 찾아 관계자로부터 현황을 설명 듣고 있다. 이 지사는 이날 도초면 시목해수욕장, 신의면 해안일주도로, 장산면 노거수(400년된 소나무와 팽나무) 군락지 등을 둘러보고 민선6기 브랜드 시책인 ‘가고싶은 섬 가꾸기’를 구상했다. 사진제공=전남도

이낙연 전남도지사가 28일 신안군 우이도 풍성사구 현장을 찾아 관계자로부터 현황을 설명 듣고 있다. 이 지사는 이날 도초면 시목해수욕장, 신의면 해안일주도로, 장산면 노거수(400년된 소나무와 팽나무) 군락지 등을 둘러보고 민선6기 브랜드 시책인 ‘가고싶은 섬 가꾸기’를 구상했다. 사진제공=전남도


우이도에서 이 지사는 “우이도는 풍성사구 모래언덕과 물결무늬 파도를 이루는 해수욕장 등 아름다운 자연경관과, 조선인 표류객으로 유명한 홍어장수 문순득의 생가 및 정약전의 유배지로서 역사자원이 풍부하다”며 “이곳에 특별한 인위적인 시설을 하기보다는 지금 갖고 있는 자연·역사자원을 최대한 정리해 있는 그대로의 모습을 살리는 것이 좋겠다”고 말했다.
이 지사의 연이은 섬 행보는 민선 6기 브랜드 시책으로 선정된 ‘가고 싶은 섬’의 정책 구상을 위한 섬 찾아보기에서 비롯됐다.

이 지사는 앞으로도 강진, 완도, 고흥, 진도 등 주변 섬을 지속적으로 찾아 섬 주민들의 애로사항을 직접 청취하고, 섬이 갖고 있는 고유한 생태, 문화자원에 대한 활용 방안을 고민할 계획이다.


노해섭 기자 nogar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