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앗 뜨거' 전기장판 화재 사고에 22개 제품 리콜…내가 쓰는 제품 있나 보니

최종수정 2014.12.27 15:10 기사입력 2014.12.27 15:10

댓글쓰기

전기장판 리콜/ 사진=SBS 뉴스 캡쳐

전기장판 리콜/ 사진=SBS 뉴스 캡쳐



'앗 뜨거' 전기장판 화재 사고에 22개 제품 리콜…내가 쓰는 제품 있나 보니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화재나 화상 등 전기장판으로 인한 안전사고가 매년 큰 폭으로 증가하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정부는 시중에서 판매되는 전기장판 22개 제품에서 안전상 결함을 발견해 리콜 조치하기로 했다.
한국소비자원과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은 26일 시중에서 파는 전기장판 129개 제품 중 22개 제품을 리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리콜 대상 제품은 전기매트 1개, 전기방석 11개, 전기요 10개 등으로 온도상승 시험에서 표면온도나 취침온도가 허용 기준을 초과해 화상이나 화재와 달리 주요 부품을 임의로 바꾼 경우도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리콜 대상 업체는 전기매트 휴테크산업, 전기방석 뉴 한일의료기·한일구들장·뉴한일산업%IDUN·한일전기·한일의료기·제일산업·한일전기매트·신우전자산업·삼풍산업·미소웰빙방석·금강생명과학·상아전자 등이다.
전기요 제조사는 곰표한일전자·한일전기·뉴한일산업&IDUN·오파로스·덕창전자·아이앤테크·대호플러스·메리노전자·쉴드라이프코리아 등의 이름이 포함돼 있다.

이번 리콜 조치에 따라 리콜 처분을 받은 각 사업자는 유통 매장에서 해당 제품을 수거해야 하고 이미 판매한 제품은 다른 제품으로 교환해 줘야 한다.

소비자원 관계자는 "전기장판은 구입할 때 안전인증을 받은 제품인지 반드시 확인하고 두꺼운 이불이나 요를 장판 위에 깔지 않는 것이 좋다"며 "특히 어린이 노약자 환자는 저온화상 방지를 위해 장시간 이용을 피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