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아빠 보고싶다"는 3세 딸 살해한 비정한 엄마, '겨우' 징역 4년형

최종수정 2014.12.25 16:45 기사입력 2014.12.25 16:45

댓글쓰기

자료사진(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련 없음)

자료사진(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련 없음)


"아빠 보고싶다"는 3세 딸 살해한 비정한 엄마, '겨우' 징역 4년형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자살한 아빠가 보고 싶다고 보채던 세 살배기 딸을 살해한 비정한 엄마가 징역 4년을 선고받았다.
인천지법 형사12부(이재욱 부장판사)는 3살배기 딸을 베개로 질식해 숨지게 한 혐의로 기소된 A(34·여)씨에 대해 징역 4년을 선고했다고 25일 밝혔다.

A씨는 지난 9월15일 오후 10시쯤 인천 서구에 있는 자신의 집 안방 침대에서 딸 B(3)양이 잠들자 베개로 얼굴을 눌러 질식해 숨지게 한 혐의로 기소됐다.

A씨는 지난해 남편이 채무 압박으로 자살한 뒤 우울증을 앓던 중 B양이 '아빠가 보고 싶다'는 말을 하자 살해 후 자신도 자살하기로 마음먹고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조사됐다.
재판부는 "이제 막 세상과 소통하며 살아가기 시작한 어린 피해자가 친모에게 살해당하는 과정에서 느꼈을 공포와 충격을 고려하면 피고인을 엄히 처벌해야 한다"고 판단했다.

그러나 "피고인이 남편의 자살 후 홀로 남아 심각한 우울증에 시달렸고 과도한 채무와 육아로 괴로움에 시달리다가 범행을 저지른 점, 범행을 깊이 뉘우치는 점 등을 고려했다"며 양형 이유를 밝혔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