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현정은 회장 받은 김정은 친서 "평양서 반갑게 맞겠다"

최종수정 2014.12.24 18:15 기사입력 2014.12.24 18:05

댓글쓰기

24일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이 김양건 아태위원장으로부터 김정은 제1비서의 친서를 전달받고 있다. (왼쪽부터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 조건식 현대아산 사장, 백천호 현대아산 부장, 맹경일 부위원장,  김양건 아태위원장, 강용철 실장)

24일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이 김양건 아태위원장으로부터 김정은 제1비서의 친서를 전달받고 있다. (왼쪽부터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 조건식 현대아산 사장, 백천호 현대아산 부장, 맹경일 부위원장, 김양건 아태위원장, 강용철 실장)


[아시아경제 황준호 기자] 24일 개성공단을 방문한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이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비서로 부터 친서를 받았다.

현대그룹은 이날 현 회장이 받은 친서를 공개하고 현 회장의 방북 귀환 인사를 전했다.
먼저 현 회장은 개성에서 김양건 노동당 통일전선부장 겸 대남비서위원장을 만났다. 이 자리에는 김 위원장을 비롯해 맹경일 부위원장, 강용철 실장이 참석했다.

이들은 지난 18일자로 적힌 김정은 제1비서 명의의 감사의 친서를 현 회장에게 전달했다.

김 제 1비서는 친서를 통해 "지난 김정일 국방위원장 3주기에 현대가 정성껏 준비한 추모화환과 애도의 조의를 보내온 데 대해 감사하게 생각한다"며 "현대의 사업에 언제나 성과가 있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이어 "앞으로 평양을 방문하면 반갑게 맞이하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한 현 회장은 김 위원장과 새해 인사를 미리 나누면서, 내년에는 반드시 금강산관광 재개 등 좋은 결실을 맺어 보자는데 의견을 같이 했다고 현대그룹 측은 전했다.

현 회장은 "희망과 기대로 출발한 올해도 이제 며칠 남지 않았다"며 "새해에는 남북관계가 개선되고 남북경협사업 또한 활성화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황준호 기자 rephwa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