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北, DJ측 23일이나 24일 방북 요청

최종수정 2014.12.19 19:23 기사입력 2014.12.19 19:12

댓글쓰기

오늘 판문점 채널 통해 통지문 전달

[아시아경제 박희준 외교·통일 선임기자]북한이 19일 김대중평화센터와 현대아산 앞으로 통지문을 보내 23일이나 24일 개성공단을 방문해줄 것을 요청했다고 통일부가 밝혔다.

통일부는 북한 조선아시아태평양위원회가 이날 오후 판문점 채널을 통해 이 같은 내용의 통지문을 각각 보내왔다고 전했다.
북 아태위는 김정일 사망 3주기에 김대중 전 대통령의 부인 이희호 여사와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이 조의를 표시한 데 대해 김양건 비서가 감사의 인사를 전하고 싶다며 23일 또는 24일 개성공업지구를 방문해줄 것을 요청했다고 통일부는 설명했다.

북측은 방문 대상은 특정하지 않았다.

앞서 북한 노동신문은 김정일 3주기인 17일자 6면에서 이 여사와 현 회장이 조화를 전달해왔다며 사진을 공개했다. 조화는 김대중평화센터 부이사장인 박지원 새정치민주연합회 의원과 현대아산 조건식 사장이 16일 개성공단을 방문해 전달한 것이다.
당시 북한 측은 아태위 원동연 부위원장이 나와 조화를 받고 조의문을 대신 들었다.

조 사장은 같은 날 오후 3시15분께 돌아와 경기도 파주시 남북출입국 사무소에서 "의례적인 덕담 수준이긴 하지만 북측에서 새해에는 남북관계가 좀 잘 풀렸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나타냈다"고 전했다.

통일부는 북한 측의 통지문을 김대중평화센터와 현대아산 앞으로 전달했다. 통일부 당국자는 "방북 신청이 들어오면 승인여부를 검토할 것"이라면서 "정부가 특별한 의미를 부여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말했다.

박희준 외교·통일 선임기자 jacklond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