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KISA, 스팸트램 전화번호 5천개→1만8천개로…불법스팸 원천차단

최종수정 2014.12.24 11:13 기사입력 2014.12.24 11:1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초희 기자]불범스팸을 차단하기 위한 휴대전화 스팸트랩 시스템의 전화번호가 기존 5000개에서 1만8000개로 대폭 확대된다.

한국인터넷진흥원(KISA, 원장 백기승)은 무작위로 전화번호를 생성하거나 인터넷에 노출된 전화번호를 악용해 전송되는 불법스팸을 차단하기 위해 휴대전화 스팸트랩 시스템의 전화번호를 기존 5000개에서 1만8000개로 확대 및 변경해 내년 1월부터 운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SK텔레콤 1만개, KT 4000개, LG유플러스 400개로 늘어난다.
휴대전화 스팸트랩 시스템(Spam trap system)은 개통 이력이 없는 휴대전화 번호로 수신되는 문자 및 음성스팸을 자동으로 저장 및 분석해 불법스팸을 잡아내는 ‘덫(Trap)’으로, 지난 2006년 이동통신 3사의 지원으로 처음 도입됐다.

KISA는 그간 스팸트랩 전화번호를 정기적으로 변경해 왔으나, 휴대전화 스팸 탐지율을 높이기 위해 수집률이 저조한 전화번호를 변경하고, 스팸트랩 전화번호를 1만8000개로 대폭 확대하는 등 시스템 개선을 추진하게 됐다.

스팸트랩 전화번호로 대리운전, 성인 등 광고가 수신되면 불법스팸 발신자를 추적해 번호 정지, 수사 의뢰 등의 조치를 취하고, 관계 부처는 수신자의 사전 동의 의무(정보통신망법 제50조) 위반 등으로 행정조치를 내리게 된다.
KISA는 이번 시스템 개선으로 휴대전화 불법스팸 차단을 확대하고, 광고성 정보 전송시 법률 준수 사항에 대한 경각심을 일깨워 무작위로 발송되는 불법스팸을 근절하는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했다.

백기승 원장은 “불법스팸 관련 법률을 개정하고, 차단 시스템을 고도화하는 등 불법스팸으로 인한 국민들의 고충을 해결하기 위한 실효성 있는 대책을 마련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초희 기자 cho77lov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