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中, 북한 인터넷 다운 "우리와 무관"

최종수정 2014.12.24 07:18 기사입력 2014.12.23 20:1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노미란 기자] 중국 정부는 북한의 인터넷망이 정지한 것에 중국이 관여했을 것이란 일부 외신보도에 대해 "무책임하다"고 비판했다.

23일 화춘잉(華春瑩)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중국이 참여했을 수 있다는 일부 보도는 아무런 사실적 근거도 없는 완전한 추측성 보도"라면서 "신뢰할 수도 없고, 무책임하고 비전문적일 뿐만 아니라 오해의 소지가 많다"고 주장했다.
미국 정부가 소니픽처스엔터테인먼트 해킹 사건의 배후로 북한을 지목한 후 북한의 인터넷망이 이날 한때 완전히 멈춰 미국 정부의 보복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화 대변인은 중국이 미국의 요청에 따라 북한의 소니 해킹 연관성에 대한 조사에 착수했는지를 확인해 달라는 요구에는 구체적인 답변을 하지 않았다. 다만 "우리는 미국의 태도와 북한의 주장을 모두 예의 주시하고 있다"면서 "미국과 북한이 이 문제에 대해 소통을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한편 화 대변인은 북한의 인권 상황을 유엔(UN) 안전보장이사회의 정식 안건으로 상정할지를 결정하는 투표에서 중국이 반대표를 던졌다고 밝혔다.
노미란 기자 asiaroh@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