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성수 '음양' 등 서울시립미술관 작품 관악구 전시

최종수정 2014.12.23 15:44 기사입력 2014.12.23 15:44

댓글쓰기

1월21일까지 ‘SeMA Craft collection : 재료의 발견 2 전(展)’ 개최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관악구(구청장 유종필)가 서울시립미술관 소장 작품 전시회를 갤러리관악에서 다음달 21일까지 운영한다.

이번 전시회는 구와 서울시립미술관의 다섯 번째 협력전시회로 서울시립미술관의 수준 높은 작품을 집 가까운 곳에서도 만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기획됐다.

지난해 서울미술관 공예컬렉션 ‘재료의 발견 전(展)’ 연장선으로 흙, 면사, 옻나무, 금속 등 다양한 재료를 활용한 공예작가들의 작품을 만나볼 수 있다.

전시 제목은 ‘SeMA Craft Collection-재료의 발견 2’로 ‘성 프란치스코 대성당’ ‘크로바의 환상’ ‘산책’ ‘새와 나무 90-2’ ‘아레 페로’ ‘바람의 길’ 등 다양한 재료를 독특하게 재해석한 작품 14점이 전시된다.
유리지 산책

유리지 산책


특히 김성수 배만실 박숙희 신동원 유리지 정경연 최문주 최승천 등 도자· 섬유· 금속· 칠예분야에서 활동하고 있는 우리나라 공예작가들과 코야마 유코, 카와자미리키조, 호키 마사카추, 이하라 요시오, 에미디오 갈라시와 같이 일본· 이탈리아 현대 도예가들이 참여한다.

구는 지난 2012년 ‘인체탐구-조각으로 말하다’를 시작으로 ‘2.5D 차원을 넘어’, ‘포착된 시간’ 등 다채로운 서울시립미술관 협력 기획전을 개최해 주민들에게 좋은 반응을 얻어 왔다.
갤러리관악은 오전 10~오후 6시 무료로 관람 가능하며 토요일 및 법정공휴일은 휴관한다.

유종필 관악구청장은 “다양한 재료로 재탄생 된 공예작품전을 통해 주민들이 바쁜 일상에서 벗어나 자신을 돌아볼 수 있는 계기가 되기 바란다”며 “앞으로도 갤러리관악에서 평소 접하기 어려운 미술작품을 편안하게 감상할 수 있도록 다양한 전시회를 개최하겠다”고 말했다.
김성수 '음양'

김성수 '음양'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