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강남구, 서울시 구룡마을 개발 수용에 환영 입장

최종수정 2014.12.18 10:30 기사입력 2014.12.18 10:30

댓글쓰기

서울시, 강남구, 구룡마을 100% 수용·사용의 공영개발로 조속 추진 합의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강남구(구청장 신연희)는 서울시가 대표적 판자촌인 구룡마을을 개발하기로 발표한데 대해 환영 입장을 밝혔다.

신연희 강남구청장은 18일 오전 “만시지탄의 감은 있지만 이제라도 ‘개포 구룡마을 비전 도시개발사업’을 전격 추진하게 된 것을 환영한다"며 "이 사업이 최 단기간에 성공적으로 마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신연희 강남구청장

신연희 강남구청장

구룡마을 개발은 서울시가 강남구와 사전 협의 없이 대토지주 등에 특혜소지가 있는 일부 환지방식으로 사업시행방식을 변경하면서 강남구와 갈등을 빚었다.

이에 따라 강남구가 서울시에 ▲절차적 하자 ▲토지주 개발이익 특혜문제 ▲구역계 부당편입 문제 등을 제기돼 올 8월4일 구역지정이 해제됐다.

서울시가 18일 구룡마을 거주민의 열악한 주거환경 개선을 위해 ‘개포 구룡마을 비전 도시개발사업’의 조속한 시행의지를 밝혀 개발 단초를 만들었다.
강남구는 ‘개포 구룡마을 비전 도시개발사업’은 공영개발(시행자 SH공사)로 하며 개발대상 토지를 공공에서 100% 수용하는 전면수용방식으로 추진하되 협의양도인 택지공급은 하지 않는다는 입장도 밝혔다.

또 사업시행 절차 및 진행의 모든 과정은 투명하게 공개한다는 원칙 아래 개발이익은 구역 내 공공시설과 거주민 복지증진 등 거주민 재정착을 위해 사용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고액자산가 고소득자, 실제 거주하지 않은 자는 임대주택 공급대상에서 제외하기로 했다.

그러나 신 구청장은 "구룡마을 도시개발사업의 원활한 재추진을 위해 일부환지 방식 개발을 주장하던 서울시 관계공무원은 향후 구룡마을 개발업무에서 배제시키는 한편 구룡마을 개발과 관련, 불법부당 등 각종 의혹들에 대해서는 현재 수사 진행중인 검찰에서 명명백백히 밝혀 주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