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국내 헤지펀드 규모, 도입 3년만에 12배 증가

최종수정 2014.12.18 12:00 기사입력 2014.12.18 12: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정민 기자] 지난 2011년 국내에 도입된 헤지펀드의 규모가 3년만에 12배 이상 불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18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지난 11월 기준 헤지펀드 설정규모는 2조7000억원으로 3년전 2000억원과 비교해 12.5배 증가했다.

11월말 현재 주요 헤지펀드 투자자로는 금융회사(1조6000억원), 개인(6000억원), 법인(5000억원)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금감원은 초기에는 시드머니(Seed Money) 성격의 금융회사 투자금에 주로 의존했으나 개인 거액자산가 및 법인자금이 지속적으로 유입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성과가 양호한 기존펀드를 중심으로 자금이 모집되고 있어 펀드당 평균 운용규모는 증가했지만 펀드 수 증가는 제한적이었다. 3년간 펀드 수는 12개에서 32개로 소폭 증가한 데 반해 운용규모는 488억원(2012년)에서 835억원으로 크게 불어났다.

헤지펀드의 평균 수익률은 지난해 이후 코스피 지수 및 국내 주식형 공모펀드에 비해 양호한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들어선 11월까지 헤지펀드의 평균 수익률이 4.8%를 기록해 금융시장 변동성의 영향을 덜 받으면서 안정적인 수익을 시현했다고 금감원 측은 설명했다.
금감원은 안정적인 성과를 바탕으로 헤지펀드에 대한 시장의 관심이 증가하면서 개인 고액자산가 등으로 투자저변이 확대되고 있다며 향후 연기금 등 기관투자자 진입이 확대될 경우 양적 성장을 지속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이정민 기자 ljm1011@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