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혜수, '파격 노출' 사과 "놀라게 해 죄송…" 노수람과 비교해보니

최종수정 2014.12.18 07:44 기사입력 2014.12.18 07:44

댓글쓰기

김혜수 지난해 청룡영화제 의상

김혜수 지난해 청룡영화제 의상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청룡영화제' 시상자로 나선 김혜수가 지난해 화제가 된 파격 드레스에 대해 언급했다.

김혜수는 17일 오후 서울 종로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린 제35회 청룡영화제에 시상자로 참석했다.

이날 김혜수는 2부 오프닝에서 지난해 화제가 됐던 파격 드레스에 대해 "지난해 깜짝 놀라게 해 죄송하다"며 "저도 사진에 그렇게 나올 줄은 몰랐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유준상은 "난 옆에서 사회를 보고 있어서 그런 드레스였는지 몰랐다"고 너스레를 떨기도 했다.

노수람

노수람


한편 이날 노수람은 역대급 시스루 드레스를 선보여 주목을 받았다. 엉덩이 라인을 비롯한 옆태는 물론, 가슴라인까지 아슬아슬하게 비치는 디자인의 시스루 롱드레스를 입은 것. 특히 주요 부위만을 가린 채 옆구리부터 종아리까지 다리 전체를 드러내 더욱 화제가 됐다.
올해 청룡영화상에는 지난해 10월18일부터 지난 31일까지 개봉한 총 21편의 영화가 후보 명단에 지명됐다. 이 중 영화 '변호인'(감독 양우석)이 최우수작품상, 남우주연상 등 총 10개 부문에 최다 노미네이트 됐다.

김혜수 노수람 청룡영화제 소식을 접한 네티즌은 "김혜수 노수람 청룡영화제, 다들 고생이 많으시네요" "김혜수 노수람 청룡영화제, 감사합니다" "김혜수 노수람 청룡영화제, 김혜수는 진짜 이쁘네" "김혜수 노수람 청룡영화제, 추운데 힘들겠다"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