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님아, 그 강을…' 흥행 열풍 속 그림자…주인공 할머니, 취재진에 시달려 피신

최종수정 2014.12.16 15:29 기사입력 2014.12.16 15:29

댓글쓰기

영화 '님아, 그 강을 건너지 마오' [사진=영화 스틸컷]

영화 '님아, 그 강을 건너지 마오' [사진=영화 스틸컷]



'님아, 그 강을…' 흥행 열풍 속 그림자…주인공 할머니, 취재진에 시달려 피신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다큐멘터리 영화 '님아 그 강을 건너지 마오'가 예상치 못한 흥행성적을 거두고 있는 가운데 제작진이 영화 주인공 강계열 할머니의 취재 자제를 호소했다.
16일 '님아 그 강을 건너지 마오' 진모영 감독은 보도 자료를 통해 "작은 영화, 더욱이 다큐멘터리 영화에 보내주시는 너무도 큰 사랑에 감사한 마음을 이루 표할 길 없습니다"라며 말문을 열었다.

이어 "하지만 저희에게는 영화가 잘 되면 잘 될수록, 유명해지면 유명해질수록 더욱 더 커져가는 걱정거리가 한 가지 있습니다. 영화의 주인공이신 강계열 할머니와 가족 분들에 대한 취재, 관심에 대한 부분입니다"라며 과한 취재 열기에 대한 우려의 심정을 표했다.

이어 "할머니께서는 몇 년 전 TV에 소개된 이후 수시로 찾아오는 취재진을 비롯한 방문객에 많이 힘들었던 기억이 있다. 이번에도 또 그런 상황이 발생하는 것이 아닐까 걱정을 한다"라고 전했다.
더불어 "할머니와 가족들 모두 현재 상중이다. 소상(1주기)를 갓 지났고 대상(2주기)까지 지나야 상이 끝난다"며 "아직 상중인 집안에 찾아가지 말아줬으면 한다"라고 부탁했다.

실제로 강계열 할머니는 낯선 이로부터의 취재요청 때문에 자녀 집으로 피신하기도 했다.

진 감독은 "전 스태프들은 할머니께서 남은 여생을 평온하고 조용히 온전하게 자신의 인생을 사시길 바라고 있다"라고 거듭 강조했다.

지난달 27일 개봉한 다큐멘터리 영화 '님아 그 강을 건너지 마오'는 76년 동안 한결같은 사랑을 해온 강계열 할머니와 조병만 할아버지의 실제 사랑 이야기를 담아 관객들에게 진한 감동을 선사했다. 이에 입소문을 타 개봉 18일 만에 100만 관객을 넘겨 이례적 흥행 기록을 세웠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