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11번가, '꼭 먹어봐야 할 간식' 기획전 진행

최종수정 2014.12.16 09:45 기사입력 2014.12.16 09:45

댓글쓰기

11번가 '머스트 잇 아이템(Must Eat Item)' 기획전

11번가 '머스트 잇 아이템(Must Eat Item)' 기획전


[아시아경제 송화정 기자]SK플래닛 11번가(www.11st.co.kr)가 미국, 프랑스, 네덜란드, 터키, 싱가포르, 베트남, 대만 등 각국을 대표하는 인기 간식을 한데 모은 '머스트 잇 아이템(Must Eat Item)' 기획전을 오는 21일까지 진행한다고 16일 밝혔다.

올 한해(1월1일~12월15일) 11번가 내 수입 간식 매출은 지난해 대비 53% 상승했다. 전체 간식 카테고리 내에서 수입 제품 비중은 지난해 19%에서 올해 27%로 증가했다.
11번가 간식 담당 김영태 매니저는 "맛에 민감해진 소비자들이 다양하고 독특한 맛을 가진 글로벌 간식으로 눈을 돌리고 있다"며 "최근 과대포장 등의 이슈로 주춤해진 국내산 과자에 상대적으로 가격경쟁력을 확보한 수입 과자 인기가 치솟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11번가는 Must Eat Item 기획전을 통해 '죽기 전에 먹어야 할 세계 음식재료 1001'에 뽑힌 터키 간식 '초콜릿 터키쉬딜라이트(140g)'는 9750원, 대만의 대표적인 디저트 파인애플 케이크 '펑리수(184g)'는 2600원, 네덜란드산 '점보 스트룹 와플(39gx20개)'은 1만700원에 판매한다. 미국의 '마우나로아 밀크초콜릿 마카다미아(155g)'는 8930원에, 싱가포르 전통잼 '퐁잇 카야잼(280g)'은 6900원, 프랑스산 '샹달프 잼(284g)'은 6120원, 베트남 고유의 느낌이 가득 담긴 'G7커피믹스 블랙/3in1믹스'는 9900원에 마련했다.

한번 빠지면 헤어나올 수 없어 '악마'라는 별명을 가진 간식들도 모았다. 호주에서 '국민과자' '악마의 과자'라 불리는 '팀탐 초콜릿(60g)'은 900원, 중독성이 강해 '악마의 잼'이라 불리는 이탈리아의 '누텔라(371g)'는 4500원에 판매한다.
11번가 정규식 식품팀장은 "최근 수입 간식도 해외직구로 구매하는 소비자들이 늘어난 점을 반영, 소비자 호응도가 높은 수입 간식들을 모아 연말 파티 시즌을 공략하고자 했다"며 "가격 경쟁력을 확보한 수입산 간식들을 한 자리에서 간편하게 구매할 수 있도록 해 색다른 맛을 찾는 소비자 수요를 만족시킬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송화정 기자 pancak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