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미도식품의 '고급 사각어묵' 대장균군 검출…방사능 물질은 없어

최종수정 2014.12.12 07:10 기사입력 2014.12.12 07:1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소연 기자] 시중에 판매되고 있는 어묵제품 중 미도식품의 '고급 사각어묵'에서 대장균군이 검출된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한국소비자원은 시중 유통 중인 22개 어묵 제품을 대상으로 미생물, 방사성 물질, 보존료, 표시실태 등을 시험·조사한 결과, 전 제품이 일본 원전사고로 인한 방사성 물질과 보존료에는 문제가 없었다. 식중독을 유발할 수 있는 '장염비브로이', '클로스트리디움 퍼프린젠스'도 전 제품에서 불검출 됐다.
그러나 미도식품의 '고급 사각어묵' 1개 제품에서 대장균군이 검출돼 철저한 위생관리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또 사조남부햄의 '튀김어묵'과 하나식품의 '부산어묵' 등 6개 제품이 원재료(연육 및 어육살 등) 함량 표시가 없었다.

수입국을 표시한 제품은 한성기업의 '행복을 담은 청(靑) 사각어묵' 1개에 불과했고 나머지는 모두 '수입산'으로만 표시했다.
제품 원료로 사용된 어종을 표시한 제품도 2개에 불과해 개선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현재 주 원재료의 함량, 수입국가, 원료어종 등의 표시는 법적 의무사항이 아니다.

김소연 기자 nicks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