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2021년부터 인구 절반, 수도권 산다"…2029년 2618만명 '정점'

최종수정 2014.12.11 12:00 기사입력 2014.12.11 12: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슬기나 기자]2021년부터 우리나라 전체 인구의 절반이상이 서울, 인천, 경기 등 수도권에서 생활할 것이란 분석이 나왔다. 수도권 인구는 2029년 정점에 이른 후 2030년부터 감소할 것으로 전망됐다.

11일 통계청이 발표한 '장래인구추계 시도편: 2013-2040'에 따르면 수도권 인구는 2013년 2489만명(49.6%)에서 계속 늘어나다 2029년 2618만명(50.2%)으로 정점에 이를 전망이다.
전국 인구는 2013년 5022만명에서 계속 성장해 2030년에 5216명으로 최대치를 찍은 후 2040년에는 5109만명을 나타낼 것으로 추산됐다.

수도권 인구는 2021년부터 전체 인구의 50%대를 초과할 전망이다. 2013년을 기준으로 수도권에 살고 있는 인구는 2489만명으로 전체의 49.6% 상당이다. 2025년과 2030년에는 각 50.2%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됐다. 전체 인구에서 차지하는 수도권 인구 비중은 2040년에도 50.0%를 유지할 전망이다.

시도별 인구규모는 지난해 경기, 서울, 부산, 경남, 인천 순에서 2040년 경기, 서울, 경남, 인천, 부산 순으로 바뀔 것으로 예상된다. 서울 인구는 작년 993만명(19.8%)에서 2040년 916만명(17.9%)으로 줄어들고, 경기 인구는 작년 1214만명에서 2032년 1347만명으로 늘었다 다시 줄어들어 2040년 1325만명이 될 것이란 관측이다.
세종의 경우 지난해 12만명에서 계속 늘어나 2040년에는 46만명까지 늘어날 것으로 예상됐다. 제주 역시 지난해 57만명에서 2039년 67만명으로 정점에 이를 것으로 전망됐다.

추계기간 중 인구가 계속 늘어나는 시도는 세종, 충남이며 반대로 인구가 계속 줄어드는 곳은 서울, 부산, 대구, 전남이다. 인구가 늘어나다 감소하는 시도는 광주, 울산, 경남, 경북, 대전, 경기, 전북, 인천, 강원, 충북, 제주 등 11개 시도다. 이 가운데 광주가 2018년이 정점시기로 가장 빨리 다가올 것으로 예상됐다. 충북과 제주의 정점시기는 2039년이다.

총 인구를 연령순서로 나열할때 중앙에 있게 되는 사람의 연령을 가리키는 중위연령은 저출산과 고령화의 영향으로 지난해 39.7세에서 2040년 52.6세로 약 13세 높아질 전망이다. 시도별로는 세종(47.6세), 광주(49.4세), 경기대전(49.7세) 4개 시도는 50세 미만으로 예상됐다.

2040년 부산, 경북, 강원, 전남지역에서 0~14세인 유소년인구의 구성비는 10% 미만일 것으로 추산됐다. 이는 지속적인 저출산에 따른 것으로 전국 유소년 인구는 작년 737만명(14.7%)에서 2040년 572만명(11.2%)으로 감소할 전망이다.

15~64세 생산가능인구 역시 2040년 모든 시도에서 구성비가 60% 미만으로 떨어질것으로 예상됐다. 또 생산가능인구 100명 당 부양인구(유소년+고령인구)를 나타내는 총부양비는 2013년 36.8명에서 2040년 77.0명까지 늘어날 전망이다.


세종=조슬기나 기자 seu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