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비선실세 국정농단'…與"사법당국 수사" 野"朴대통령 해명"

최종수정 2014.11.30 15:21 기사입력 2014.11.30 13:2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손선희 기자] 청와대 인사 동향과 관련한 문건이 세계일보 보도를 통해 공개되면서 정윤회 씨를 비롯한 일명 '문고리 권력 3인방'에 대한 '비선실세 국정농단' 의혹에 대해 여야가 30일 공방을 이어갔다.

김영우 새누리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오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브리핑을 갖고 "이 문제는 청와대가 관련 내용을 보도한 언론사를 상대로 고소를 한 만큼 진실규명의 열쇠는 사법당국에 맡겨지게 됐다"며 직접적인 언급을 자제했다.

김 수석대변인은 "사법당국은 이 문제에 대해 한 점의 의혹도 없이 철저하게 사실을 밝혀야 할 것"이라며 "야당도 정치적인 공세에서 벗어나 인내심을 가지고 사법당국의 수사를 기다려 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반면 새정치민주연합은 박근혜 대통령의 직접적인 해명과 조치를 요구했다.

한정애 대변인은 이날 국회에서 브리핑을 통해 "박근혜 정부 출범 초기부터 풍문과 설로만 떠돌던 '정윤회 씨를 비롯한 비선 실세들의 국정개입' 의혹이 일파만파로 퍼지고 있다"며 "박 대통령은 이번 '십상시(十常侍·중국 후한 말 전횡을 일삼은 환관들을 이르는 말) 국정농단 논란'에 대해 분명한 입장과 문고리 권력에 대한 엄중한 처벌 대책을 밝혀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한 대변인은 "만약 박 대통령이 내일 이 문제에 대한 언급조차 회피하고 외면한다면 '비선라인' 즉 숨은 실세가 존재하며 그 중심에 정 씨가 있고, 정 씨가 어떤 방식으로든 박 대통령과의 끈을 유지하며 국정에 개입하고 있었다는 의혹을 확인해주는 결과가 될 것"이라며 "이러한 국정농단을 방치한 박 대통령의 책임에 대한 지적 역시 면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엄포를 놨다.

이어 "그간 박근혜 정부 하에서 비정상적으로 진행돼 왔던 안시 참사, 정책 혼선, 각종 이권 개입 등에 대한 검증이 국민과 언론 등에 의해 새롭게 시작될 것임을 분명히 밝힌다"고 경고했다.


손선희 기자 shees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