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새누리당 "청와대 문건, 유출 경위 파악…문건 내용은 '소설'에 불과"

최종수정 2014.11.30 11:36 기사입력 2014.11.30 11:3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 새누리당은 30일 청와대 비선 감찰 보고서로 알려진 문건과 관련해 보고서에서 언급된 회동 등은 '소설'에 불과하다며 유출이 어떻게 이뤄졌는지 규명이 이뤄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장우 새누리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당사에서 브리핑을 통해 "검찰은 청와대 직원의 문서 유출 의혹에 대해 철저하고 신속한 수사를 통해 사안의 진상을 낱낱이 밝혀야 한다"며 "국정의 총체인 청와대에서 근무하는 직원이 내부 문건을 유출하는 것은 있어서도 안 될 일이고, 결코 있을 수도 없는 일"이라고 말했다.

그는 "언론에 보도된 일명 ‘청와대 문건’은 시중에 흘러 다니는 증권가에나 돌아다니는 정보지 수준의 ‘풍설’을 정리한 것으로 특정인이 국정에 개입했다는 근거는 물론 사실관계도 전혀 밝혀진 것이 없다"며 "문건에 ‘회합’의 장소로 거론된 중식당 관계자 역시 “청와대 직원들이 찾은 적이 없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진 것을 보면 최소한의 사실관계도 맞지 않은 것으로 문건은 ‘허구와 상상에 기인한 소설’에 불과하다"고 주장했다.

이 원내대변인은 이 사안에 대한 쟁점화를 시도하는 새정치민주연합에 대해 "유언비어에 가까운 풍문 수준의 조잡한 문건을 갖고 더 이상 부화뇌동해선 안 된다"며 "검찰 수사가 시작되기도 전에 사실관계가 확인되지 않은 문건 하나만을 갖고 국회차원의 진상조사를 주장하는 것은 어떻게든 국정을 흔들어 보려는 불온한 속셈으로 밖에 비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나주석 기자 gongg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