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전화위복' GK 교체 실패, 김학범 감독 "박준혁이 더 빠르다"

최종수정 2014.11.23 18:10 기사입력 2014.11.23 18:10

댓글쓰기

김학범 성남FC 감독[사진=김현민 기자]

김학범 성남FC 감독[사진=김현민 기자]


[아시아경제 김흥순 기자] 프로축구 성남FC가 교체 타이밍을 놓친 예기치 못한 실수를 딛고 통산 세 번째 대한축구협회(FA)컵 트로피를 품에 안았다.

성남은 23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14 하나은행 FA컵 결승전에서 FC서울과 연장전까지 득점 없이 비긴 뒤 승부차기에서 4-2로 이겼다. 2011년 이후 3년 만이자 1999년 첫 우승을 포함, 통산 세 번째 정상 등극이다. 우승 상금 2억 원과 내년 시즌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출전권을 따내는 소득도 얻었다. 특히 시민구단으로 전환한 첫 시즌 우승 트로피를 손에 넣으며 선수단의 사기가 높아졌다.

우승으로 가는 과정은 순탄치 않았다. 성남은 연장 후반 종료를 앞두고 선발 출전한 골키퍼 박준혁 대신 베테랑 전상욱을 교체로 넣으려고 했다. 전북과의 준결승전에서 승부차기 승(5-4)을 이끈 오름세를 감안한 선택. 그러나 경기가 중단되지 않고 종료 휘슬이 울리면서 준비했던 교체 카드를 쓰지 못했다. 결과적으로 이는 전화위복이 됐다. 끝까지 골문을 지킨 박준혁은 상대 1번 키커 오스마르와 3번 키커 몰리나의 슛을 막아내 승리를 이끌었다. 대회 최우수선수(MVP)로도 선정돼 상금 300만원을 받았다.

성남 FA컵 우승[사진=김현민 기자]

성남 FA컵 우승[사진=김현민 기자]


김학범 성남 감독은 "선수들의 심리적인 부분을 감안해 전상욱을 넣으려고 했다. 교체는 하지 못했지만 사실 박준혁의 몸 놀림이 훨씬 빠르다. 큰 걱정은 하지 않았다"고 했다.

박준혁은 "(전)상욱이 형과 같은 방을 쓰는데 경기를 앞두고 승부차기에 대해 많은 도움을 받았다. 오스마르의 경우 공에서 멀리 떨어지면 오른쪽, 짧은 거리에서 차면 왼쪽이라는 구체적인 조언도 얻었다. 부담이 있었지만 팀에 보탬이 된 것 같아 만족한다"며 환하게 웃었다.
성남은 FA컵 우승으로 강등권 경쟁에 놓인 정규리그에서도 분위기 반전이 가능해졌다. 36라운드를 마친 현재 7승13무16패(승점 34)로 순위는 승강 플레이오프를 거쳐야 하는 11위에 놓여있다. 김 감독은 "시민구단으로 출발하는 첫 해에 꼭 우승이 필요했다. 더 발전할 수 있는 좋은 계기가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그러면서 "성남이 하위권에 머물 팀은 아니라고 생각한다. 끝까지 간다는 생각으로 선수들과의 신뢰를 통해 남은 두 경기에서 반전을 이끌어내겠다"고 다짐했다.

김흥순 기자 sport@asiae.co.kr김현민 사진기자 kimhyun81@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