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연아 전 남친 김원중 측근 "원중이형, 연예인 킬러 아닙니다"

최종수정 2014.11.20 13:13 기사입력 2014.11.20 13:13

댓글쓰기

김연아 전 남친 김원중의 후배가 작성한 글 [사진=페이스북 캡처]

김연아 전 남친 김원중의 후배가 작성한 글 [사진=페이스북 캡처]


"김연아 전 남친 원중이형, 연예인 킬러 아닙니다"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피겨여왕 김연아가 공식 연인이었던 하키선수 김원중과 결별한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과거 김원중의 후배가 페이스북에 남긴 글이 새삼 주목받고 있다.

과거 김연아 김원중 열애설이 불거지자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김원중의 후배라고 밝힌 이가 쓴 페이스북 글을 캡처한 이미지가 올라왔다.

글쓴이는 "원중이형이 예전에 연예인들 만난 것 가지고 뭐라 하시는 사람들이 있는데 그냥 '원나잇'한 것도 아니고 서로 진심으로 사랑하니까 만난 것 아니겠습니까"라며 "일반인들도 다 만났다 헤어졌다 하잖아요"라고 말했다.

이어 "원중이형이 무슨 연예인 킬러여서 연예인들만 골라 만난 것도 아니고 일반인들도 많이 만났습니다"고 설명했다.
당시 항간에 돌고 있던 모 연예인의 선물 루머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선물 받은 것 가지고 뭐라고들 하는데 남자가 여자 가방 사주는 것은 되고 여자가 남자 선물해주는 건 안 되나요?"라면서 "재력에 따라 줄 수도 받을 수도 있는 건데"라고 주장했다.

하지만 글쓴이의 실명 등이 드러나지 않아 실제 김원중의 후배인지는 밝혀지지 않았다.

스타뉴스는 19일 "정확한 결별시점은 확인되지 않았지만 김연아와 김원중이 최근 결별했다"고 전했다.

해당 매체는 두 사람의 지인을 인용해 "정확한 결별 시점은 확인되지 않았지만 두 사람이 최근 관계를 정리한 것이 맞다"고 보도했다.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김연아 결별 김원중, 차라리 잘 됐다" "김연아 결별 김원중, 더 좋은 사람 만나길" "김연아 결별 김원중, 김연아가 아까웠지" "김연아 결별 김원중, 이렇게 될 줄 알았어"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