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경제계, 농촌살리기 3대 분야 7대 실천사업 전개

최종수정 2014.11.20 11:00 기사입력 2014.11.20 11: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강욱 기자] 전국경제인연합회는 20일 서울 태평로 삼성본관 구내식당에서 전경련을 포함해 대한상공회의소, 중소기업중앙회, 한국중견기업연합회 등 경제 4단체와 한국농업경영인중앙연합회 등 한국농축산연합회 소속 27개 농민단체 간 '국산 농축산물 소비활성화 및 농가소득 증대를 위한 협약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전경련은 "최근 우리농업은 시장개방이 확대되면서 경쟁력 확충이 시급한 과제로 대두되고 있다"며, "금번 상생협약식은 국산 농축산물의 소비활성화 뿐만 아니라, 우리 농업과 농촌의 구조적 취약성을 극복하고 경쟁력을 확보하는 중요한 디딤돌이 될 것"이라고 행사 의의를 밝혔다.

협약서 주요내용은 국산 농축산물 소비 확대, 국산 농산물 수출 활성화, 농업 경쟁력 강화의 3대 분야 7대 실천사업이다.

'국산 농축산물 소비 확대'분야는 ▶ 기업 구내식당 국산 농축산물 공급 확대 ▶ 기업 국내 유통망 통한 국산 농축산물 판매 촉진 ▶ 사내장터 개설, 명절 우리농축산물 구매캠페인 전개 등 다양한 국산 농축산물 수요확대이며, '국산 농산물 수출 활성화'분야는 ▶ 기업 해외유통망을 활용한 국산 농산물 수출판로 지원 ▶ 경쟁력 있는 수출 품목 육성을 위한 농업 기술개발이다.

'농업경쟁력 강화'분야는 ▶ 기업 경영정보, 지식, 노하우의 농업·농촌 이식(移植) ▶ 농촌 소재 기업 시설의 지역주민 경영연수용 및 농산물 시험용 개방이다. 아울러 협약내용의 구체적 실천 방안 마련을 위해 'Agro-Business 협의회'를 구성, 운영해 나가기로 했다. Agro-Business 협의회는 경제단체 및 농민단체간의 실무협의회로써 분기별 1회 개최를 원칙으로 하되, 필요시 수시 개최하기로 했다.
허창수 전경련 회장은 "시장개방 확대는 우리 농업에게 위기와 기회를 동시에 제공하는 것"이라며 "고품질·고부가가치 농산물에 대한 시장지배력을 확보하고, 수출 상품화하는 발상의 전환이 필요한 시점이라며, 경제계와 농업계가 서로 협력해서 미래 한국 농업의 새로운 가능성을 열어나가자"고 제안했다.

김준봉 한국농축산연합회 상임대표는 "농가소득이 감소하고 있는 추세에서 경제계와 농민계간의 협약식은 사회적 형평성을 제고함은 물론 우리농산물의 소비활성화로 농가에 직접적인 실익이 발생한다는 점에서 매우 높게 평가된다"라며 "금번 협약식은 농업계와 경제계의 화합을 도모할 수 있는 변화의 첫 단추"라고 말했다.


조강욱 기자 jomarok@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