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종만 전 조지아텍 교수 '컴퓨터 블랙박스' 개발

최종수정 2014.11.20 09:12 기사입력 2014.11.20 05:4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목인 기자]컴퓨터 네트워크에 침투하는 해커들의 활동을 기록·보존하는 '컴퓨터 블랙박스'가 재미 한국인 과학자의 손에 의해 개발됐다.

서울대 공대 졸업 후 LG전자를 거쳐 조지아공과대학(조지아텍) 전기전자컴퓨터공학부 교수로 있었던 김종만 박사는 19일(현지시간) 기자회견을 열어 신제품 '서버 블랙박스'를 발표했다.

제품 개발을 위해 '소테리아 시스템'을 창업한 김 전 교수는 모든 비행 기록을 담는 항공기 블랙박스에서 착안해 '서버 블랙박스'를 만들었다.

그는 "하드웨어에 장착해 해커 활동을 기록하는 모듈 형식의 제품은 '서버 블랙박스'가 세계 최초"라고 말했다.

김 전 교수는 약 2년 반 동안 사재와 지원금을 합쳐 100만달러를 투자해 연구한 끝에 '서버 블랙박스'를 만들었다. 현재 미국 특허청의 특허 허가를 기다리고 있다.
항공기 블랙박스와 비슷하게 해커뿐만 아니라 회사의 내부 최고 책임자라도 모든 정보를 지울 수 없도록 설계된 점이 이 제품의 특징이다.

김 전 교수는 "사이버 공격이 지능화·조직화하는 추세에서 해커들이 교묘하게 시스템에 침입해 흔적을 지우고 빠져나가는 일이 다반사"라며 "서버 블랙박스를 이용하면 사용자는 해커의 침입 여부를 실시간으로 알 수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우리나라 합동참모본부와 국방과학연구소, 경찰청 사이버 대응반 등에서 이 제품에 관심을 표명했다고 밝혔다.


조목인 기자 cmi072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