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난방투사' 김부선 "난방비리, 朴대통령이 관심가져야"

최종수정 2014.11.19 16:13 기사입력 2014.11.19 16:05

댓글쓰기

19일 '김부선법 제정 토론회' 참석해 촉구

[아시아경제 김재연 기자] 아파트 난방 비리를 10여년간 개인적으로 파헤쳐 '난방 투사'로 불리는 영화배우 김부선씨가 난방 비리 문제 해결을 위해 박근혜 대통령이 관심을 가져달라고 촉구했다.

김씨는 이날 오후 서울 종로 YMCA회관에서 서울YMCA 주최로 열린 '공동주택 관리 투명화와 주민참여 방안 모색' 토론회에 참석해 "(자신처럼) 개인이 (아파트 비리 문제로) 자신의 돈으로 소송하는 경우가 수천·수만 건"이라며 이같이 주장했다.

김씨는 특히 "우리 돈이고 우리 재산인 만큼 주민들이 감시하고 바꿔나갔으면 좋겠다"며 "비리 문제 해결을 위해 정부와 박 대통령이 관심을 가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토론회에선 아파트 관리 비리 척결을 위해 일명 '김부선법' 개정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송주열 아파트비리척결 운동본부 대표는 토론회에서 "현재 선거관리위원회가 한통속이라 불법 행위를 한 동대표를 해임하는 것이 불가하다"며 "해임 불가 시 소송을 통해 직무정지가 가능할 수 있도록 규정을 신설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송 대표는 "관리비 부과 방식을 전국적으로 단일화해야 한다"며 "공사 계약서 및 견적서로 공개하도록 강행규정도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 밖에 경찰 수사권을 가진 '공동주택관리청 신설' '신고포상제도' '직업 동대표 신설' 등의 아이디어도 나왔다.

한편 이날 나온 국회의원들은 김부선법 제정에 대해 적극적인 반응을 보이지 않았다. 이찬열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은 "난방비 비리는 그동안 수도 없이 발생한 문제로 기본적으로 시민의식이 향상돼야 한다"고 말했다.

황영철 새누리당 의원은 "결국은 아파트 관리 투명성을 어떻게 확보하느냐, 비리를 어떻게 척결하느냐의 문제"라며 "법은 모든 것을 다 담아내는 게 아닌 만큼 실질적으로 해결하기 위해선 주민 자치가 중요하다"고 말했다.


김재연 기자 ukebida@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