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란 한국 오심에 뿔난 슈틸리케 "부당한 골 용납할 수 없다"

최종수정 2014.11.19 11:53 기사입력 2014.11.19 11:53

댓글쓰기

 슈틸리케

슈틸리케



이란 한국 오심에 뿔난 슈틸리케 "부당한 골 용납할 수 없다"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이란 한국 경기에 슈틸리케 감독이 강한 불만을 드러냈다.

18일 이란 테헤란 아자디 스타디움에서 열린 이란과의 평가전에서 0-1로 패한 뒤 슈틸리케 감독은 "오심으로 먹은 부당한 골을 용납할 수 없다"고 밝혔다.

슈틸리케 감독은 "전반 9분에 손흥민 찬스로 1-0으로 앞서가야 했다. 전반전에 손흥민이 옐로카드 받았는데 그건 올바른 판정이었다"며 "그러나 이란은 20번 파울을 하면서 단 한 번의 카드도 받지 않았다. 상당히 불합리한 판정으로 실점까지 했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아시안컵에서 좋은 경기를 할 수 있다. 이란과도 좋은 심판과 함께 다시 한 번 맞붙고 싶다"고 덧붙였다.
슈틸리케 감독은 경기 총평에 대해서는 "일단 이곳에 와서 계획한 대로 모든 것을 보였다고 생각한다. 선수들이 훈련한 대로 침착하게 경기를 잘해줬다. 볼을 점유하면서 기회를 만들었다. 전반전에 이란에 기회를 두 차례 준 것을 빼곤 잘했다"며 "오히려 전반은 손흥민의 찬스로 1-0으로 앞섰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소식을 접한 네티즌은 "이란 한국, 대표팀 수고했다" "이란 한국, 심판 오심 아쉽다" "이란 한국, 다음 경기 때는 꼭 이기자"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