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혈당 조절 췌도…염증 등으로 손상된다

최종수정 2014.11.19 12:00 기사입력 2014.11.19 12:00

댓글쓰기

국내연구팀, 새로운 연구결과 내놓아

▲혈관 섬유화 지표인 라미닌(Laminin) 단백질 함량.[사진제공=기초과학연구원]

▲혈관 섬유화 지표인 라미닌(Laminin) 단백질 함량.[사진제공=기초과학연구원]


[아시아경제 정종오 기자] 인슐린을 분비해 혈당을 조절하는 췌도의 기능이 떨어지는 것은 혈관 염증과 섬유화 때문이라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췌도의 노화가 진행되더라도 인슐린을 만들어 분비하는 베타세포의 기능은 감소하지 않는다는 것을 말해주고 있어 눈길을 끈다. 췌도(랑게르한스섬) 노화와 기능저하의 새로운 원인이 규명된 것이다.

기초과학연구원(IBS)의 식물노화·수명연구단(단장 남홍길)은 미국과 스웨덴 연구팀과 공동으로 인슐린을 분비해 혈당 조절을 담당하는 췌도의 노화와 기능저하는 췌도 내 혈관 염증 및 섬유화와 관계된 것임을 밝혀냈다. 고유 기능인 혈당 감지와 베타세포의 인슐린 발현 분비에는 영향을 주지 않는다는 새로운 연구 결과이다.

췌도는 처음 발견한 독일의 병리학자 P. 랑게르한스의 이름을 따 랑게르한스섬(Langerhans islets)이라고도 부른다.

연구팀은 당뇨병에 걸린 쥐를 이용한 실험에서 젊은 쥐의 췌도에 비해 늙은 쥐의 췌도에서 혈관 염증 지표 단백질 유전자들이 높게 나타남을 발견했다. 혈관 섬유화 지표인 라미닌 단백질의 함량도 노화된 쥐의 췌도 혈관에 많이 증가한 것을 확인했다.

당뇨병에 걸리지 않은 늙은 쥐의 노화된 췌도를 당뇨병이 유발된 젊은 쥐의 홍채에 이식하는 췌도 홍채 이식술을 진행해 이식된 노화 췌도에 새로운 모세혈관이 생성되면서 당뇨병에 걸렸던 젊은 쥐의 혈당 조절 능력이 회복되는 것을 확인했다.
이는 췌도의 노화가 진행되더라도 인슐린을 만들어 분비하는 베타세포의 기능은 감소하지 않는다는 것을 보여준다. 췌도 내 혈관의 염증과 섬유화로 인슐린이 필요한 조직으로의 전달이 지연돼 신체의 당 부하가 증가하고 혈당 항상성이 파괴돼 당뇨병이 일어난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지금까지 베타세포의 증식에 초점이 맞춰졌던 췌도 노화연구는 췌도 내 혈관의 염증과 섬유화 원인을 밝히고 역노화 유도법을 찾는 방향으로 전환될 것으로 보인다.

이번 연구 결과는 미국학술원회보(PNAS, IF 9.809) 11월17일자 온라인판(논문명: Young capillary vessels rejuvenate aged pancreatic islets)에 실렸다. 남 단장은 "이번 연구는 췌도 노화의 원인과 역노화 연구에 새로운 방향을 제시한 것"이라며 "췌도 내 혈관의 염증과 섬유화의 원인을 알아내고 예방과 치료법을 개발한다면 당뇨병에서 벗어난 건강한 노화를 기대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정종오 기자 ikokid@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