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배달통 모바일 결제 수수료 2.5%로 인하

최종수정 2014.11.19 09:21 기사입력 2014.11.19 09:21

댓글쓰기

-"올해만 수수료 두번 인하, 소상공인과 동고동락할 것"

[아시아경제 박나영 기자] 배달 애플리케이션(이하 배달 앱) ‘배달통’이 지난 2일부터 모바일결제 수수료를 인하했다고 19일 밝혔다. 지난 4월에 이어 두번째 인하다.

최근 경쟁업체인 요기요와 배달의 민족이 수수료 문제를 놓고 법적분쟁까지 벌이면서 배달앱의 수수료 문제가 논란이 되기도 했다.

배달통은 이번 추가 인하를 통해 치킨, 중식, 한식·분식뿐 아니라 비교적 마진율이 높은 족발과 보쌈, 야식 등 전 메뉴 모바일결제 수수료를 6%(외부결제수수료 포함, VAT 별도)로 인하했다.

배당통 관계자는 "외부결제수수료 3.5%를 제외하면 실질적인 배달통 모바일결제 이용료는 2.5%"라며 "경쟁업체들이 주문 접수 방식 등 다양한 조건에 따라 수수료 인하를 한 반면, 배달통은 조건없이 전 메뉴 수수료를 일괄 인하했다"고 말했다.
모바일결제와 연관된 광고의 강제성이 전혀 없으며 메뉴별 노출영역에 따라 월 3만원, 5만원에 해당하는 광고비를 선택해서 지불하면 된다. 또 광고 노출 없이 모바일결제 주문만 받기를 원할 경우 광고비 없이 수수료만 내면 된다. 전화 주문의 경우에는 수수료가 없다.

배달통 김태훈 사업본부장은 “올해만 두 번 수수료를 인하했다. 이는 서비스 초기부터 소상공인과 동고동락하겠다는 배달통 철학을 지킨 것”이라고 말했다.


박나영 기자 bohena@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