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마트, 대구·생태·물메기로 ‘겨울 탕거리 기획전’ 열어

최종수정 2014.11.19 06:59 기사입력 2014.11.19 06:59

댓글쓰기

대구

대구


[아시아경제 김소연 기자]이마트가 본격적인 겨울을 맞아 대표 겨울철 탕거리로 꼽히는 서해안 대구와 캐나다 생태, 서해안 물메기를 산지에서 공수해 오는 20일부터 1주일간 겨울철 탕거리 기획을 펼친다고 19일 밝혔다.

우선 이마트는 전통의 겨울 탕거리였던 명태를 제치고 선두를 달리고 있는 서해안 대구를 시세보다 30% 저렴한 5800원(900g내외/마리)에 70t 마련해 20일부터 1주일간 이마트 전점에서 판매한다.

대구는 명태와 함께 대표적인 한류성 어종으로 연중 판매량의 82%가 산란기를 앞두고 가장 맛이 좋은 10월부터 1월까지 소비되는 대표적인 겨울 대목 생선으로 꼽힌다.

국립수산과학원 발표자료에 따르면 매년 국내 연안에서 조업되는 대구의 어획량도 늘고 있어 지난해 어획량은 9133t으로 2009년 대비 33%나 늘었다. 덩달아 소비도 증가추세다.

실제 이마트의 10월~11월(17일까지) 매출을 살펴보면, 대구는 올해 지난해 대비 79.1% 매출이 증가하며 전년도 연간 매출 신장률 8.7%의 9배에 달하는 신장세를 기록했다.
이 같은 대구의 선전에 전통의 강자 생태 판매량은 주춤한 상황이다. 겨울철 탕거리 매출이 가장 높은 11월부터 1월까지 명태와 대구의 매출 비중을 따져보면 2010년도 36%에 불과하던 대구 매출 비중은 지난해 겨울 78%까지 2배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이마트는 지난해부터 자취를 감춘 생태도 1년만에 판매에 나선다. 이마트는 캐나다 인근 센트럴 해역에서 조업한 생태 20t을 항공직송으로 공수해 생물상태 그대로의 신선함을 담아 4750원(450~550g/마리)에 오는 20일부터 1주일간 판매한다.

이와 함께 새로운 겨울철 별미생선으로는 1년 중 날이 추워지는 10월부터 1월까지 겨울에만 먹을 수 있는 물메기를 서해에서 조업해 8900원(1.2~1.5kg내외/마리)에 선보인다. (※ 입점점포에 한함)

설봉석 이마트 수산 바이어는 “날이 추워지는 겨울에는 구이나 조림용 보다 탕거리 수요가 가장 많은 계절”이라며 “제철을 맞아 가격이 저렴해진 서해안대구를 비롯해 항공직송 캐나다 생태와 물메기 등 다양한 겨울 수산물 먹거리전을 기획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김소연 기자 nicks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