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불안한 직장인 노후…'거위학교'서 준비하세요

최종수정 2014.11.19 06:00 기사입력 2014.11.19 06:00

댓글쓰기

▲40대를 위한 명륜당 거위학교 포스터(사진제공=서울시)

▲40대를 위한 명륜당 거위학교 포스터(사진제공=서울시)


[아시아경제 유제훈 기자] 서울시가 중·장년층을 대상으로 퇴직 후 노후대비 방법과 행복한 부부생활을 조언하는 다양한 교육프로그램을 마련했다.

서울시는 40~60대 시민들을 대상으로 퇴직 후 행복한 가정과 부부관계를 위해 '부부행복학교'과 '40대를 위한 명륜당' 등 다양한 부부교육프로그램을 마련했다고 19일 밝혔다.

먼저 '40대를 위한 명륜당 거위학교'는 40대 직장인들을 위한 프로그램이다. 거위학교는 '거안사위(居安思危·편한 할 때도 위급함을 생각하라)'의 줄임말로, 시는 이 교육과정을 통해 저성장 시대의 미래설계·재무교육 등을 중점적으로 교육한다는 계획이다. 강사로는 선대인 선대인경제연구소장, 제윤경 에듀머니 대표 등이 참여한다.

모집기간은 28일까지며, 모집대상은 40대 직장인 20명이다. 교육은 다음달 2일부터 18일까지 주 2회, 총 6회 과정으로 진행되며, 시청 옆에 위치한 NPO 지원센터에서 교육이 진행된다.

50~60대 부부를 위한 부부행복학교는 교육을 통해 부부역할과 관계를 새롭게 정립하는 기회를 마련하는 교육 과정이다. ▲퇴직 후 변화관리 ▲부부행복의 중요성과 현실진단 ▲부부행복에 영향을 끼치는 중요요소 ▲부부가 함께하는 노후 재무설계 등 배움과 훈련을 통한 실천 중심 프로그램으로 구성돼 있다.
부부행복학교는 다음달 1일까지 모집하며, 모집대상은 50~60대 희망 부부 15쌍이다. 교육은 다음달 4일부터 18일까지 은평구 소재 서울인생이모작 지원센터에서 진행된다.

부부행복학교와 거위학교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서울인생이모작 지원센터 홈페이지(http://seoulsenior.or.kr)나 시니어 포털50+서울(http://senior.seoul.go.kr)에서 확인하면 된다.

하영태 시 어르신복지과장은 "은퇴를 맞이한 부부, 10년 뒤를 미리 준비하는 40대를 위해 이번 교육과정을 준비했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대상을 위한 다채로운 프로그램 개발로 교육기회를 넓히겠다"고 말했다.


유제훈 기자 kalama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