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울시 공공자전거 2020년까지 2만대로 확대

최종수정 2014.11.18 14:07 기사입력 2014.11.18 14:07

댓글쓰기

2015년 9월 부터 시내 거점에 2000대 보급…관련 인프라·생활권 정비도

자전거 우선도로

자전거 우선도로


[아시아경제 유제훈 기자] 서울시가 도심 자전거 이용 활성화를 위해 공공자전거를 2020년까지 2만대 수준으로 확대키로 했다.

서울시는 18일 오전 11시 기자설명회를 개최하고 공공자전거 이용 확대를 위해 저비용·고효율 시스템을 마련해 내년 9월부터 시내 5대 거점(4대문 안, 여의도, 상암, 신촌, 성수동)을 중심으로 2000여대의 자전거를 보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시는 먼저 공공자전거 이용활성화를 위해 대중교통 연계이용성을 강화했다. 5대 거점 내 지하철역, 버스정류장, 아파트, 대학 등 150개 이상의 정거장(Station)을 설치해 대중교통과의 연결성을 높이겠다는 것이다. 또 시는 스마트폰 대여·반납 시스템을 도입하고, 일반 상용자전거의 디자인·구조를 변경·활용하는 방식으로 구축비용을 줄이고 이용편의도를 높인다는 계획이다.

인프라 확충을 위해서는 자전거 친화노선 발굴·자전거도로 확충 등이 추진된다. 교통량이 적은 이면도로를 중심으로 자전거 친화도로를 발굴하고, 전용 어플리케이션과 안내표지판 등을 통해 안전한 자전거 이동경로를 확인할 수 있게 한다. 자전거도로의 경우 우정국로·청계천로·마포대로·양화로 등에서 시범적으로 운영된다.

자전거 활성화를 위해 생활권 정비도 진행된다. 통학로 등 생활형 이용도로(여의대방로), 대중교통 연계 도로망(성암로), 하천 연계도로망(월드컵로, 매봉산로)등의 구축은 물론 도시개발사업과 연계한 자전거 도로망 확보(마곡지구, 문정지구), 자전거 친화마을 시범사업(자양동, 상암동 등) 등도 추진될 예정이다.
이같은 방법으로 시는 공공자전거를 2017년 1만대 수준으로 확대하고, 점진적으로 2020년까지 2만대 이상을 배치한다는 계획이다.

김경호 시 도시교통본부장은 "자전거는 대도시의 교통, 환경, 건강문제 해결을 위한 최적의 예방적 대안이며 특히 사람중심 교통문화 조성을 위한 가장 중요한 수단"이라며 "저비용·고효율의 공공자전거를 우선 5대 거점에서 성공적으로 정착시켜 서울시내 전역으로 점차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유제훈 기자 kalama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