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신인 걸그룹 프리츠 '무개념 의상'에 외신 보도까지…소속사 "예상못한 일"

최종수정 2014.11.16 15:21 기사입력 2014.11.16 15:21

댓글쓰기

프리츠 나치즘 연상케 한 의상 논란 [사진=유튜브 캡쳐]

프리츠 나치즘 연상케 한 의상 논란 [사진=유튜브 캡쳐]


신인 걸그룹 프리츠 '무개념 의상'에 외신 보도까지…소속사 "예상못한 일"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걸그룹 프리츠가 나치를 연상케 하는 의상을 입어 논란의 중심에 섰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11월 13일(현지시간) 한국 걸그룹 프리츠(아리 유나 슈아 하나)가 나치를 연상케 하는 의상을 입고 공연을 했다고 보도했다.

이는 국내에서 지난 12일 한 차례 논란이 됐던 내용을 기사화한 것이다. 당시 프리츠는 부산에서 가진 공연에 검정색 의상을 착용했다.

문제는 프리츠 멤버 전원이 왼팔에 두른 완장이다. 프리츠가 왼팔에 두른 붉은 완장엔 가운데 흰색 원이 있고 안에 X표시가 돼 있다.
네티즌들은 이 완장의 X표시가 언뜻 보면 과거 독일 나치즘의 상징인 하켄크로이츠를 연상케 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WSJ는 프리츠 소속사인 팬더그램 관계자 발언을 인용해 "해당 로고는 속도제한 교통 표지판에서 착안해 제작됐다"고 입장을 전했지만 "SNS 반응은 대부분 부정적이고 불쾌해했다"고 비판했다.

이에 프리츠 소속사 팬더그램 관계자는 한 매체에 "(나치 복장) 논란이 일 것이라 전혀 예상을 못 하고 있었다"고 밝혔다.

프리츠는 지난 4월에 싱글앨범 '걸스출동'으로 데뷔했다. 현재 이들의 공식 사이트는 네티즌들이 몰려 접속이 잘 안 될 정도다.

신인 걸그룹 프리츠 소식을 접한 네티즌은 "프리츠, 이건 변명할 수 없네" "프리츠, 자숙해라" "프리츠, 전범기에 대한 것은 정말 주의해야지" "프리츠, 나치 문양이라니 어이가 없다"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