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승철, 독도서 울려 퍼진 '그날에' 무상 배포…日 부당 조치 항의 의지?

최종수정 2014.11.12 16:50 기사입력 2014.11.12 16:50

댓글쓰기

이승철

이승철



이승철, 독도서 울려 퍼진 '그날에' 무상 배포…日 부당 조치 항의 의지?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국민가수 이승철이 일본의 부당한 억류 및 입국거부 조치에 항의하는 의미로 지난 8월14일 독도에서 울려 퍼졌던 노래 '그날에'를 무상 배포키로 하고 향후 협업 음원에서 발생되는 수익 역시 기부하기로 결정했다.
12일 이승철은 오전 소속사 진엔원뮤직웍스를 통해 "오늘 이 순간 이후부터 어느 누구든 무상으로 이 음원을 다운로드 받거나 배포 및 전송할 수 있도록 했다"고 밝혔다.

이승철은 이에 해당 음원을 12일 오후 신설한 네이버 블로그(http://blog.naver.com/theday140815)에 올리며 일제히 무료로 다운로드 받을 수 있도록 조치했다. 무료 배포되는 음원은 세 가지다.

독도 입도 당시 이승철과 탈북청년합창단 '위드유'가 함께 합창으로 불렀던 '합창 버전'과 이승철이 따로 솔로로 녹음해 만든 '솔로 버전', '영어 버전'이다.
또한 향후 협업 등으로 제작되는 녹음 버전 역시 음원 수익 전부를 기부하기로 결정했다.

이승철이 제작해온 음원 '그날에'는 광복절 하루 전인 지난 8월14일 독도에서 탈북청년합창단 위드유와 함께 열었던 독도 음악회에서 처음 울려 퍼졌던 '평화송'이다.

이승철은 "애초 이 노래는 일본 측의 삐뚤어진 시선에서처럼 반목이나 갈등에 대한 노래가 아니라 극복과 화해에 대한 것임을 알린다"라며 "이 '평화송'이 정당함에 대한 가치를 높이고, 이를 토대로 이뤄지는 화합에 궁극적으로 기여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나라 사람은 물론이거니와 세계 각국 어느 나라 사람 모두가 이 음원을 마음껏 쓰고, 가지기를 바라며 이를 계기로 우리의 아름답고 멋진 땅 독도, 그리고 통일에 대해 잠시나마 생각해볼 수 있기를 소망한다"면서 "저 스스로는 우리나라 우리땅, 그리고 정당한 권리에 대한 무언의 압박과 처사에 대해 굴복할 의사가 전혀 없고 이번 일을 계기로 오히려 향후 독도와 관련된 일에 더 분명한 소리를 내기로 다짐한다"고 자신의 의견을 말했다.

앞서 이승철은 지난 9일 일본 하네다 공항에 입국 당시 4시간가량 억류된 뒤 입국이 거부됐다. 당시 출입국사무소 직원은 "최근 언론에서 나온 것이 문제가 된다"는 식의 발언을 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반발해 지난 10일 이승철은 자신의 트위터에 "저도 송일국씨의 귀여운 세 쌍둥이 이름을 불러봅니다. 대한 민국 만세"라는 짤막한 글을 쓴 바 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