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유성 삼성종합화학 사장 "군대 경험, 입사 후에도 통해"

최종수정 2014.11.08 10:52 기사입력 2014.11.07 20:00

댓글쓰기

▲정유성 삼성종합화학 사장이 7일 육군사관학교에서 열린 삼성 토크콘서트 '열정락서'에서 강연하고 있다.

▲정유성 삼성종합화학 사장이 7일 육군사관학교에서 열린 삼성 토크콘서트 '열정락서'에서 강연하고 있다.


[아시아경제 김은별 기자] "군대에서 제대로 익힌 습관과 경험은 회사에서도 통합니다. '죽은 사람 살리는 것 빼고 모두 다 된다'는 군대 구호가 경영 현장에서는 원가 혁신 목표를 달성하는 정신이 됐습니다.

7일 육군사관학교 을지강당에서 열린 삼성그룹 토크콘서트 열정락(樂)서에서 정유성 삼성종합화학 사장이 강연에 나섰다. 정 사장은 삼성전자 인사팀장과 그룹 미래전략실 인사지원팀장을 역임한 삼성의 대표 '인사통'이다. 그는 1000여명의 사관생도들에게 군에서 리더십과 소통능력을 키우는 노하우를 전했다.

정 사장은 1979년 강원도 인제에 위치한 2사단에서 학군장교로 군 생활을 시작했다. 그는 "주말도 없이 이어지는 훈련, 대간첩작전 파견 등으로 힘들었지만 성취감 덕분에 지치지 않았다"며 "대대 대표 관측장교로 리더를 맡은 것이 계기가 됐다"고 말했다.

합리적인 지시를 내리고, 누군가를 교육하려면 나부터 혁신해야 했기 때문에 메모와 주변 정리습관, 시관관리 습관도 생겼다. 정 사장은 "리더 위치에 익숙해지는 자신의 모습을 보면서 자신감도 생겼고, '젊은 나이에 어디서 이런 경험을 쌓을 수 있나' 생각도 들었다"고 전했다.

그는 삼성전자 에 입사하기 위한 면접에서 군 복무 이야기를 꺼냈던 말도 전했다. 정 사장은 "면접관이 본인의 약점을 물었을 때 군 복무로 약했던 리더십을 보완했다고 당당히 이야기 해 입사할 수 있었다"며 "군에서 익힌 경험은 회사에서도 통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그는 자신이 군대와 회사 생활을 통해 익힌 '리더십 함양'의 노하우를 생도들에게 소개했다 ▲먼저 소통하라. ▲긍정적으로 생각하라. ▲작은 것부터 실천하라. ▲솔선수범하라 등 네 가지다. 그는 "다양한 출신과 임무, 계급을 가진 사람들이 모인 군대에서는 자주 만나 자주 듣는 소통능력이야말로 가장 중요한 리더십 해답"이라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정 사장은 사관생도들에게 "지금 공부와 훈련은 바로 미래를 만드는 경험"이라며 "최선을 다한 순간이 모여 각자 멋진 미래를 만들 수 있도록 매 상황에 진지하고 충실히 임하라"고 당부했다.

한편 이날 열정락서에서는 가수 바다, 인제대학교 서울백병원 우종민 교수 등이 강연을 펼쳤다. 삼성 열정락서는 2011년 10월부터 현재까지 20개 도시에서 79회가 열린 대한민국 대표 토크콘서트로, 총 26만명이 참석했다.

열정락서는 11일 잠실편을 끝으로 총 80회 대단원의 막을 내릴 예정이다. 마지막회에는 연세대학교 정갑영 총장, 삼성인력개발원 신태균 부원장, 야구선수 류현진(LA 다저스)이 강연하고 가수 태티서, 위너가 공연을 펼친다.


김은별 기자 silversta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