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수출입銀, 미얀마 전력사업에 1억달러 EDCF 지원

최종수정 2014.11.07 15:02 기사입력 2014.11.07 15:0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혜민 기자] 한국수출입은행은 미얀마 송전망 구축사업에 1억 달러의 대외경제협력기금을 제공한다고 7일 밝혔다.

이덕훈 수은 행장은 이날(현지시간) 미얀마 양곤에서 우 테인 르윈(U Htein Lwin) 미얀마 전력청장을 만나 '미얀마 500kV 타웅우-까마낫 송전망 구축사업'을 지원하는 내용의 차관계약서에 서명했다.

이번 지원에는 미얀마 EDCF 사업 중 역대 최대 규모인 1억달러가 투입된다. 한국 정부가 2011년 10월 미얀마 EDCF 지원을 재개한 후 추진하는 첫 번째 EDCF 사업으로 향후 양국간 경제협력 증진에 초석을 마련할 것으로 수출입은행은 기대하고 있다.

이번 사업은 미얀마 북부 산악지역의 수력발전소에서 생산한 전력을 남부의 경제중심지인 양곤까지 송전하기 위해 장거리 전력망을 구축하는 것이다. 전체 사업구간은 메이크틸라-타웅우-까마낫(빠야지) 송전선로(454km)로 구성돼 있으며, EDCF로는 타웅우-까마낫(양곤 인근) 구간(약 188km)을 지원할 예정이다.

이 행장은 이날 서명식에서 "이번 EDCF 사업 지원으로 우리 기업들의 선진기술을 미얀마에 전수할 뿐만 아니라 우리 기업들의 아세안 시장 진출에도 크게 기여하게 될 것"이라며 "다음주 미얀마에서 개최예정인 아세안+3 정상회의와 오는 12월 부산에서 열리는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를 계기로 한국과 아세안 국가간 신뢰와 경제협력 관계가 증진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김혜민 기자 hmee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