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포브스 선정,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인물' 1위는?…朴 46위

최종수정 2014.11.07 09:01 기사입력 2014.11.07 09:01

댓글쓰기

푸틴 [사진=아시아경제 DB]

푸틴 [사진=아시아경제 DB]


포브스 선정,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인물' 박근혜 대통령 46위…"1위는?"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사진)이 올해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인물' 1위를 차지했다. 박근혜 대통령은 46위로 여성 중에서는 5번째로 영향력 있는 인물로 선정됐다.

5일(현지시간) 미 경제전문지 포브스에 따르면 푸틴 대통령은 지난해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을 제치고 1위에 올랐으며 올해도 자리를 지켰다. 푸틴 대통령은 올해 우크라이나 영토였던 크림반도를 러시아 영토로 합병하고 우크라이나 동부지역에서 군사긴장을 일으켜 미국과 유럽 등 서방 국가들의 경제 제재를 받았다. 포브스는 "아무도 푸틴을 좋은 사람이라고 부르지 않지만 에너지 강국이자 핵탄두 소유국의 리더인 그를 아무도 약하다고 말할 수 없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2위부터 5위까지는 오바마 대통령,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프란치스코 교황,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 순으로 지난해와 순위가 같았다. 이어 재닛 옐런 미국 연방준비제도 의장,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 전 최고경영자, 마리오 드라기 유럽중앙은행 총재 등도 10위 안에 들었다.

박 대통령은 지난해 52위에서 6계단 오른 46위를 기록했다. 이외에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과 이재용 부회장이 공동 35위,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이 40위, 김용 세계은행 총재가 45위로 평가됐다. 북한의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은 49위, 일본의 아베 신조 총리는 63위였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