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국주, 10년 뒤 자신에게 보내는 편지 공개…"비호감에서 예능대세로"

최종수정 2014.10.30 15:20 기사입력 2014.10.30 15:20

댓글쓰기

이국주, 10년 후 자신에게 보내는 편지 [사진=이국주 페이스북 캡쳐]

이국주, 10년 후 자신에게 보내는 편지 [사진=이국주 페이스북 캡쳐]


'대세' 이국주, 10년 뒤 자신에게 보내는 편지 공개…"비호감에서 예능대세로"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예능대세' 개그우먼 이국주가 10년 뒤 자신에게 보내는 영상 편지를 페이스북에 게재해 화제다.

이국주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9년의 무명 시절을 딛고 현재의 자리에 오기까지 겪은 고충을 되돌아보며 10년 뒤 더 성장해있을 이국주 자신에게 보내는 응원의 메시지를 영상 편지(http://me2.do/xMvghdXo)로 담아냈다.

이국주는 지난 2010년 한 케이블 방송 프로그램에서 비호감 여자 연예인 1위로 뽑히며, 긴 슬럼프를 겪었다고 고백했다. 하지만 길고 긴 슬럼프의 터널을 지나 2014년, '으리'에 이어 '호로록' 유행어를 히트시키며 다양한 분야의 광고는 물론 예능 프로그램 고정 게스트까지 꿰차며 2014년을 바쁘게 보내고 있다.

영상 편지에서도 이국주는 "비호감 연예인 1위 됐을 때 정말 그만두고 싶었는데, 그때 버티길 정말 잘한 것 같다"며 "'으리, 호로록'으로 광고도 찍고 유재석 선배님과 방송도 하고 정말 얼마나 좋아. 하지만 지금에 만족하지 말고 더 노력해서 10년 뒤에 더 멋진 이국주가 될 거야, 너 지금 대개 멋진 이국주야, 그지?"라며 10년 뒤 자신에게 파이팅 넘치는 메시지를 전했다.

이국주가 10년 뒤 자신에게 보내는 영상 편지는 SK텔레콤의 '100년의 편지' 앱을 통해 보낸 것으로 SK텔레콤 공식 페이스북(http://me2.do/xDVlAYk5)에도 이국주의 영상 편지가 게재됐다.
한편 이국주 외에도 많은 스포츠 스타, 방송인 등도 해당 앱으로 보낸 편지의 사연을 공개해 화제를 모은바 있다. 김연아는 2018년 평창 동계 올림픽을 이끌어 갈 피겨 꿈나무들에게 전하는 파이팅 메시지, 샘해밍턴은 호주에 홀로 계신 어머니에게 전하는 가슴 뭉클한 감사의 메시지를 앱을 통해 전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