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룸메이트' 나나, "고친 애들이 뭘 알겠어" 이국주 핵직구에 '당황'

최종수정 2014.10.27 14:40 기사입력 2014.10.27 14:40

댓글쓰기

SBS 예능프로그램 '룸메이트' 방송화면[사진=SBS 방송캡처]

SBS 예능프로그램 '룸메이트' 방송화면[사진=SBS 방송캡처]


'룸메이트' 나나, 이국주 "고친 애들이 뭘 알겠어" 핵직구에 '당황'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룸메이트' 이국주가 나나에 돌직구 발언을 던져 시청자들의 폭소를 자아냈다.

26일 방송된 SBS '일요일이 좋다-룸메이트 시즌2'에서는 이국주를 비롯해 걸그룹 소녀시대의 멤버 써니, 애프터스쿨의 멤버 나나, 배우 이동욱, 박민우, 서강준 등의 일상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이국주는 자신의 섹시한 모습이 담긴 등신대와 초등학교, 중학교, 고등학교 졸업사진을 가져와 방에 장식했다.

이국주의 사진을 본 나나는 "신기하다. 어쩜 이렇게 한결같냐"며 감탄했다. 그러자 이국주는 "고친 애들이 뭘 알겠어. 나는 안 고쳤으니까 다 똑같지"라고 돌직구를 날려 나나를 당황시켰다.
'룸메이트' 이국주 돌직구 발언을 접한 네티즌들은 "룸메이트 이국주, 돌직구 시원하다" "룸메이트 이국주, 이국주 한결같긴 하다" "룸메이트 이국주, 재밌었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