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北 노동생산성, 南 1980년 수준…22년간 69% 성장"

최종수정 2014.10.26 13:34 기사입력 2014.10.26 13:34

댓글쓰기

현대경제연구원 "GDP 5000달러 달성하려면 9년간 약 55조 비용 필요"

[아시아경제 김유리 기자] 최근 북한의 노동생산성은 남한의 1980년 수준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현대경제연구원 이용화 선임연구원·이부형 수석연구위원은 26일 '남북한 노동생산성 비교와 시사점 보고서'에서 2012년 기준 북한의 1인당 노동생산성은 연간 270만원으로 남한의 1980년 수준과 비슷하다고 밝혔다.

이들은 국내총생산(GDP)과 산업별 취업자 통계를 토대로 남북한의 1인당 부가가치 노동생산성을 추정해 비교했으며 한국은행이 발표하는 북한 GDP 통계와 2008년 북한 인구조사 결과를 토대로 분석했다. 노동생산성은 일정 시간 투입된 노동량에 대한 생산량 비율이다.

1990년 북한의 1인당 노동생산성은 연 160만원으로 추산됐다. 보고서는 1990년대 고난의 행군으로 경제성장이 지체되면서 북한의 1인당 노동생산성은 22년간 69% 성장하는 데 그쳤다고 분석했다.
이에 따라 남한과의 노동생산성 격차도 커졌다. 1990년 북한의 노동생산성은 남한의 7분의 1 수준이었으나 2012년에는 21분의 1 수준에 머물렀다.

보고서는 북한이 1인당 GDP 5000달러를 달성하기 위해서는 공교육이나 직업훈련 등 인적자본 육성을 위한 생산성 제고 비용으로 2015년 이후 9년간 약 55조원(연평균 약 6조원)이 필요한 것으로 내다봤다.

또한 1인당 GDP 1만 달러를 달성하려면 그 이후 7년간 약 85조원(연평균 약 12조원)의 추가 비용이 발생할 것으로 전망했다.


김유리 기자 yr61@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