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소비자원 "문화서비스 관련 피해, 5년새 2배 증가"

최종수정 2014.10.26 12:16 기사입력 2014.10.26 12:1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소연 기자]문화서비스 시장 규모가 확대되면서 관련 소비자 위해 발행 건수가 최근 5년새 2배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26일 한국소비자원의 '문화서비스와 소비자보호방안 연구'에 따르면 소비자위해감시시스템(CISS)에 보고된 문화서비스 관련 소비자 위해 발생 건수는 2009년 32건에서 2013년 67건으로 2배 이상 증가했다.

지난 2009년부터 2014년 6월말까지 누적 문화서비스 관련 소비자 위해건수는 261건으로 연평균 47.5건이 발생했다.

문화시설별로는 영화관에서 42.5%로 가장 많이 발생했고, 공연장 31.8%, 박물관 20.3%, 미술관 5.4% 순이었다.

위해사고의 유형으로는 ‘넘어짐’이 24.5%로 가장 많았고, ‘고정?동작?추락 사물로 인한 상해’가 23.4%, ‘추락?낙상’이 10.0%, ‘베임?찔림?열상’이 8.4% 등이 뒤를 이었다.
또 2010년부터 올해 6월까지 한국소비자원에 접수된 문화서비스 관련 소비자 피해는 270건으로, 매년 50~60건씩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는 것으로 집계됐다.

특히 올해는 상반기에 이미 44건의 피해구제 건이 접수돼 전년(52건) 대비 피해사례가 2배 가까이 늘어날 것으로 관측됐다.

문화서비스 분야별 피해구제 신청 현황을 보면, 공연 관람 관련 피해가 58.9%로 가장 많고, 다음으로 영화 관람 관련 피해가 22.6%로 많았다.

주된 소비자피해 유형은 ▲예매 과정상 착오 및 오류 ▲예매 취소 후 환급 지연 및 과다 위약금 요구 ▲계약 내용의 불이행 ▲표시된 가격할인의 미적용 ▲회원 포인트 일방 소멸 등이다.

이처럼 관련 피해가 늘어나면서 한국소비자원은 ▲추락?낙상?미끄러짐 방지를 위한 주의?경고 표시 등 시설안전 정보제공 강화 ▲문화서비스 관련 약관 및 소비자분쟁해결기준 준수 여부 모니터링 강화 등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개선방안을 관계 당국에 건의할 예정이다.

한편 문화체육관광부에 따르면 문화서비스 시장규모는 지난해 2조2895억원이었고 문화예술 관람률은 69.6%(2012년 기준)였다.

김소연 기자 nicks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