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식품업계 "안전이 최우선"...'당일마케팅' 도입

최종수정 2014.10.25 16:09 기사입력 2014.10.25 16:08

댓글쓰기

"유통기한은 기본, 이제 생산일자까지 챙기세요"

[아시아경제 이광호 기자]최근 식품 위생이 사회적 이슈로 떠오르면서 안전하고 건강한 먹거리에 대한 소비자들의 관심이 어느 때보다 집중되고 있다. 특히 신선식품은 생산부터 소비자 식탁에 오르기까지 걸리는 시간이 짧을수록 신선도가 높아진다. 이에 따라 식품업계에서는 이제 유통기한뿐만 아니라 생산일자를 전면에 내세우며 신선함으로 승부하는 '당일 마케팅' 전략으로 소비자들을 공략하고 있다.

25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닭고기 전문업체 하림 의 '무항생제 새벽닭'은 당일 자정부터 생산해 이른 아침 판매하는 신선육 제품이다. 갓 잡은 닭고기의 신선한 육질이 살아있어 인기다. 제품 포장에는 생산 날짜를 전면에 표시하고, 당일 생산 당일 판매 원칙에 따라 신선함을 엄격히 지키는 것을 원칙으로 한다.

이를 위해 하림은 당일 생산판매를 위해 도계 즉시 생산 및 가공이 가능한 원 웨이 시스템(One Way System)을 운영하고 있으며, 야간 유통망을 확대해 배송 시간을 획기적으로 단축했다. 뿐만 아니라 제품의 QR 코드를 통해 소비자들이 생산 및 사육 과정을 확인할 수 있는 생산 이력제도 적용했다.

생산 시간을 단축해 목장의 신선함을 극대화한 우유도 등장했다. 매일홀딩스 의 '매일 좋은 우유'는 보다 신선한 우유를 공급하기 위해 12시간 안에 집유부터 생산까지 모두 마치는 하프데이 시스템을 적용한 제품이다. 4시간 이내에 원유를 배달해 8시간 이내에 우유를 생산하고 당일 판매를 개시하므로, 원유의 신선함을 살리고 영양소를 최대한 지켜낸다는 점이 특징이다.

휴롬은 당일 갓 짜낸 과일주스를 당일 판매하는 '휴롬 병입주스'를 선보였다. 휴롬은 주스카페 도산대로점에서 기존 휴롬주스 전제품을 300㎖병입주스로 판매한다. 또 체내의 독소를 배출하는 원데이 프로그램인 클렌즈 주스는 파이토케미컬이 풍부한 5가지 컬러주스로 구성되며(500㎖) 사전예약으로 구매 가능하다.
다양한 간편 식품으로 인기를 모으는 편의점도 당일 마케팅에 나섰다. 편의점 세븐일레븐은 고객에게 더욱 신선한 상품을 제공하기 위해 당일 생산된 도시락 등 푸드류 점포 배송시간을 최대 6시간까지 앞당겼다.

기존에는 도시락·삼각김밥·샌드위치 등 푸드 상품의 점포 도착 시간이 오전 11시∼오후 3시였지만, 현재 서울 주요 지역에서는 오전 11시30분 전에 모두 완료하고 있다. 세븐일레븐은 이러한 점심시간 전 푸드 배송시스템을 서울 지역 오피스상권 60여 개 점포에서 실시 중이며, 앞으로 전국으로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강기철 하림 마케팅 실장은 "가족들을 위한 안전한 먹거리에 대한 관심이 높아짐에 따라, 제품 유통기한뿐만 아니라 생산일자까지 확인하는 꼼꼼한 소비자들이 늘고 있다"며 "식재료 본연의 맛과 영양을 살린 건강한 밥상을 위해 앞으로도 생산과 유통 시스템 업그레이드에 힘써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광호 기자 kwa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