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최악의 지옥철 구간', 출근시간 9호선이 1위…"2위는 어디?"

최종수정 2014.10.21 08:10 기사입력 2014.10.21 07:51

댓글쓰기

자료사진(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련 없음)

자료사진(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련 없음)


'최악의 지옥철 구간', 출근시간 9호선이 1위…"2위는 어디?"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최악의 지옥철 구간'이 공개돼 화제다.

20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김상희 의원은 서울시에서 받은 지하철 혼잡 현황을 공개했다. 이 자료에 따르면 오전 7시50분부터 8시20분 사이 9호선 염창역에서 당산역까지 가는 구간의 혼잡도가 237%로 나타났다.

2위는 당산부터 여의도까지, 3위는 노량진부터 동작까지, 4위는 여의도부터 노량진까지로 상위 5개 구간 중 상위 4위에 모두 9호선 급행열차의 출근길이 포함됐다. 각각의 혼잡도는 234%, 216%, 212%다. 5위는 2호선 사당~방배 구간으로 202%의 혼잡도를 기록했다.

국토교통부는 지하철 적정 인원을 1㎡ 당 승객 3명으로 보고 객차 1량 당 160명이 탔을 경우 혼잡도를 100%로 규정한다. 9호선의 혼잡도 237%는 1㎡ 당 7명, 열차 1량 당 380명이 타고 있는 셈이다.
김 의원은 "혼잡도가 심하면 사고 발생 시 대형 인명피해가 우려되고 승객 건강도 위협을 받을 수 있어 대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최악의 지옥철 구간 소식을 접한 네티즌은 "최악의 지옥철 구간, 1호선이 아닌 9호선이라니 의외야" "최악의 지옥철 구간, 아침 출근길 미치겠어" "최악의 지옥철 구간, 지하철 타는 사람 너무 많아서 힘들어" "최악의 지옥철 구간, 운행 열차 늘려 어떻게 해결 좀 안되나"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