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최경철, 웨버 상대 '쓰리런'…LG, 1회에만 6득점

최종수정 2014.10.19 15:23 기사입력 2014.10.19 14:26

댓글쓰기

프로야구 LG의 최경철이 19일 마산구장에서 열린 NC와의 준플레이오프 1차전 1회초 2사 1, 2루 첫 타석에서 왼쪽 담장을 넘어가는 쓰리런홈런을 때렸다.[사진=김현민 기자]

프로야구 LG의 최경철이 19일 마산구장에서 열린 NC와의 준플레이오프 1차전 1회초 2사 1, 2루 첫 타석에서 왼쪽 담장을 넘어가는 쓰리런홈런을 때렸다.[사진=김현민 기자]


[창원=아시아경제 나석윤 기자] 프로야구 LG의 포수 최경철(34)이 올해 포스트시즌 첫 번째 홈런포를 쏘아올렸다.

최경철은 19일 마산구장에서 열린 2014 한국야쿠르트 세븐 프로야구 NC와의 준플레이오프 1차전에 8번 타자겸 포수로 선발 출장, 팀이 3-0으로 앞선 1회초 2사 1·2루 첫 번째 타석에서 왼쪽 담장을 넘어가는 쓰리런홈런을 쳤다. 볼카운트 2B-0S에서 NC 두 번째 투수 태드 웨버(30)의 3구째를 그대로 잡아당겼다. 비거리는 115m.
이 홈런으로 석 점을 더 달아난 LG는 1회말 NC의 공격이 진행 중인 현재 6-0으로 앞서고 있다. 최경철의 홈런에 앞서서는 4번 타자 이병규(31·등번호 7번)가 2타점 적시타, 5번 타자 이진영(34)이 1타점 적시타를 기록했다.

나석윤 기자 seokyun1986@asiae.co.kr

<ⓒ아시아경제 & 스투닷컴(stoo.com)이 만드는 온오프라인 연예뉴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