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학교도 '안전불감증'…전국 초중고 45년 넘은 건물 104개

최종수정 2014.10.19 11:44 기사입력 2014.10.19 11:44

댓글쓰기

'재난위험시설' 지정 전남지역 최다…지원예산은 부산의 절반…"예산지원 들쭉날쭉"

[아시아경제 이윤주 기자] 전국 초·중·고등학교 중 104개 시설이 45년 넘은 노후건물로 재난위험시설에 지정됐으나 지역별 예산 지원은 들쭉날쭉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남지역의 경우 재난위험시설은 부산보다 2배가량 많지만 지원예산은 부산의 절반에 그쳤다.

19일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유기홍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이 '2014년 전국 초중고 재난위험시설 현황자료'를 분석한 결과, 13개 교육청에서 104개 시설이 'D등급' 재난위험시설에 지정된 것으로 집계됐다.
전남이 26개 시설로 가장 많았고 서울 25개, 경북 15개 순이었다. 해당 시설들의 평균 준공년도는 1969년으로, 45년 이상 된 노후 건물들이었다.

최근 3년간 D등급으로 지정된 재난위험시설은 2012년 103개에서 2013년 123개로 증가했으며, 2014년에는 104개 시설로 줄었다. 다만 전남지역의 경우 꾸준히 늘어 올해 가장 많은 26개 시설이 재난위험시설에 지정됐다.

한편 교육부는 최근 5년간 17개 시도교육청 중 12개 교육청에 연도별 평균 1095억원, 총 5478억원의 재난위험시설 개선 예산을 지원했는데, 전남교육청의 경우 최근 3년간 부산교육청보다 매년 2배가량 재난위험시설이 많았으나 최근 5년간 지원받은 예산은 부산교육청의 절반가량인 760억원이었다.
유 의원은 "재난위험이 있는 D등급 초중고 시설 104개가 아직도 교육용으로 활용되고 있다"며 "교육부는 시설개선 예산을 빠르게 지원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윤주 기자 sayyunju@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