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野 "김무성 '상하이발 개헌론' 하루도 못 가…어처구니 없어"

최종수정 2014.10.17 10:56 기사입력 2014.10.17 10:5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손선희 기자] 새정치민주연합은 17일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가 호기롭게 기치를 올렸던 중국 상하이발 ‘개헌론’이 하루도 못 가서 막을 내렸다"며 "웃어야 할지 울어야 할지 참으로 어처구니가 없다"고 비판했다.

박수현 새정치연합 대변인은 이날 오전 서면 브리핑을 통해 "집권 여당의 대표가 하루도 못 가 '잘못했다'고 머리 숙여 읊조리는 모습을 보는 국민의 심정은 어떻겠는가"라며 "연말까지 하지 말란다고 말 안하고, 나중에 하란다고 종달새가 될 것인가"라며 이같이 밝혔다.

박 대변인은 "김 대표가 어제 중국 상하이 기자간담회에서 밝힌 ‘개헌 필요성’은 김무성 대표 혼자만의 주장이 아니다"라며 "국회에는 이미 여야 의원 150명이 참여하고 있는 ‘개헌추진 국회의원 모임’이 있고, 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국회의원 230여명이 개헌의 필요성에 동의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그런데도 김 대표가 개헌 발언 하루 만에 ‘대통령께 죄송하다’며 사과하고 '연말까지 개헌논의가 없어야 한다'고 아예 입을 닫아버렸다"며 "박근혜 대통령이 얼마 전 ‘개헌은 경제 블랙홀’이라며 ‘개헌논의 금지령’을 내렸던 것을 상기하면 청와대의 불호령이 떨어졌을 법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청와대의 서슬 퍼런 칼날에 멈춘 김 대표의 개헌 상하이 트위스트(일그러짐)에 국민의 마음은 씁쓸할 뿐"이라고 꼬집었다.
손선희 기자 shees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