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무성 "개헌 언급 불찰…죄송"VS박지원 "靑 지시받는 집권여당 불행"

최종수정 2014.10.17 10:29 기사입력 2014.10.17 10:0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손선희 기자]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가 17일 자신의 개헌 발언에 대해 사과하자 새정치민주연합이 즉각 비판했다.

김 대표는 이날 오전 기자간담회를 열고 "(박근혜) 대통령이 외유 중인데 예의가 아닌 것 같아 죄송하다"며 사과했다. 전날 중국 방문 중 개헌 필요성을 언급한 데 따른 것이다.

김 대표는 "(개헌 논의는)민감한 사안으로, 답변하지 말았어야 하는데 내 불찰로 생각한다"며 "이렇게 폭발적인 반응이 있을 줄은 몰랐다"고 해명했다. 그는 정기회가 끝난 뒤 내년에 개헌 논의를 할 것이냐는 질문에도 "그럴 생각이 없다"며 잘라 말했다.

이 같은 김 대표의 사과에 박지원 새정치민주연합 비상대책위원과 국회 '개헌추진 국회의원 모임' 간사를 맡고 있는 우윤근 새정치연합 원내대표가 비판에 나섰다.

박 비대위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새정치연합 확대간부회의에서 "대한민국이 대통령 말 하나에 좌지우지돼선 안 된다"며 "김 대표가 개헌 발언을 하자 청와대에서 발끈한 것 같다"고 말했다.
박 비대위원은 김 대표를 향해 "집권여당 대표가 청와대의 지시를 받고 움직이는 정치"라며 "집권여당도 불행하다"고 일갈했다. 또 "국회에서의 논의는 여당 대표가 해 냈는데, 이걸 또 (청와대가) 지시해서 대표가 '죄송하다' 운운하는 것은 있을 수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박 비대위원은 "개헌 문제는 정치권이 수년 간 논의해온 것이고 박 대통령도 후보시절 당시 공약을 했던 사항"이라며 "국민과 국회의 요구인 개헌은 계속 추진돼야 한다"고 못 박았다.

우윤근 원내대표도 "집권여당의 대표가 개헌 이야기를 했다가 청와대의 눈치를 보는 이런 사태야말로 대한민국이 '제왕적 대통령'을 가지고 있다는 것"이라며 "바로 이런 것을 고쳐야 한다는 게 더 드러났다는 사실을 국민에게 말하지 않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손선희 기자 shees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