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삼성일반노조 "반올림, 설립취지에 맞춰 피해가족·유족 지원해야"

최종수정 2018.09.08 21:16 기사입력 2014.10.17 10:40

댓글쓰기

반올림측 조정위원회 설립 부당 주장, 가대위 "본연의 역할 착각"

[아시아경제 명진규 기자] 반올림측을 지지해왔던 삼성일반노조가 입장문을 통해 반올림의 최근 행보를 비판하고 나서 주목된다.

17일 삼성일반노조 김성환 위원장은 포털 다음의 반올림 카페에 게재한 입장문을 통해 "삼성전자 반도체 백혈병 문제는 반올림의 전유물이 아닌만큼 일방적인 주장과 이를 맹목적으로 추종하는 제단체가 가족들이 제안한 조정위원회를 폄하하고 매도하는 모습은 스스로의 얼굴에 침을 뱉는 어리석은 행위"라고 주장했다.

김 위원장은 "반올림은 지금이라도 가족대책위원회(이하 가대위)의 제안으로 구성된 조정위원회에 참여해 설립취지에 맞게 피해가족과 유족들을 지원해야 한다"면서 "시민단체 역시 유족 8명 중 왜 6명이 별도로 가대위를 만들고 조정위원회 구성을 제안했는지 가대위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여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삼성일반노조의 이같은 입장은 반올림측이 지난 15일 서울 서초동 삼성전자 사옥 앞에서 삼성전자와 가대위가 합의한 조정위원회 반대 시위 직후에 나왔다.

반올림측은 조정위원회를 놓고 '삼성의 책임 회피 방편', 조정위원장으로 추대된 김지형 전 대법관에게는 '삼성의 도구로 쓰이는 것이 안타깝다'면서 비난했다. 삼성전자가 협상을 차일 피일 미루며 내부의 분열을 가져왔고 조정위원회는 책임 회피를 위한 것일 뿐이라는 주장이다.
반올림측은 조정위원회 설립이 부당하다며 ▲당사자 합의없이 일방적으로 조정기구 설립 ▲삼성 백혈병 문제에 대해 잘 모르는 제3자의 개입 ▲조정위원회 구성으로 인한 시간 낭비 등을 이유로 들었다.

가대위측은 반올림측의 이같은 주장에 대해 "반올림 활동가들이 본연의 역할을 착각하고 있다"고 반박했다.

가대위 관계자는 "가대위가 제안한 조정위원회를 놓고 반올림측 활동가들이 당사자와 합의가 없었다고 얘기를 하는데 백혈병 문제에 대한 주체는 활동가가 아니라 피해자와 그 가족들"이라며 "본연의 역할을 착각하지 말고 가족들을 도와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삼성 백혈병 문제에 대해 잘 모르는 3자의 개입이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반올림측의 주장에 대해선 "기자회견을 통해 SK하이닉스가 3자로 구성된 위원회를 만든데 대해선 잘한 일이라며 추켜세우고 삼성전자와 합의한 조정위원회에 대해선 사안에 대해서 잘 모르는 3자라고 표현해선 안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마지막으로 조정위원회 설립 과정에서 시간만 지체될 것이라는 주장에 대해선 "지금까지 사과 논란 등으로 차일피일 시간만 끌고 피해자 및 가족들의 입을 막아온 것은 반올림"이라며 "문제 해결을 위한 시간 낭비를 없애기 위해 조정위원회를 제안한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가대위와 삼성전자측은 반올림측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조정위원회 설립에 속도를 내고 있다. 위원장으로 추대된 김지형 전 대법관은 2명의 조정위원을 선임할 예정이다. 1명은 전문성을 갖춘 인사를 선임하고 다른 1명은 사회활동가를 선임할 계획이다.



명진규 기자 ae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명진규 기자 aeon@asiae.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