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경기도 소각시설 111곳 '안전점검'

최종수정 2018.08.15 16:16 기사입력 2014.10.17 07:4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수원)=이영규 기자] 경기도가 10월17일부터 11월21일까지 환경부와 합동으로 도내 중ㆍ소형 소각시설 안전점검에 나선다.

점검 대상은 도내 소재 중ㆍ소형 소각시설 111개소다. 소형이나 위반사실이 있었던 소각시설 24개소는 도와 한강유역환경청, 시ㆍ군이 합동점검을 진행한다. 나머지 소각시설 87개소는 시ㆍ군 자체점검이 진행된다.

점검항목은 소각온도 유지여부, 폐기물 보관, 다이옥신 측정 여부 등 소각시설의 설치, 관리기준 준수여부다. 또 정기검사 이행, 시설임의 변경여부 등도 포함된다.

도는 폐기물의 완전연소 여부를 분석하기 위한 소각재 시료채취도 병행한다.

중ㆍ소형 소각시설은 시간당 소각처리능력이 2t 미만인 소각시설로 주로 가구ㆍ섬유제조 업체에서 발생되는 폐기물을 사업장에서 자체 처리하기 위해 소규모로 설치하는 경우가 많아 관리가 취약한 실정이다.
도는 이번 점검에서 위반사항이 발견되면 고발 및 사용중지 등 강력 행정조치하기로 했다. 아울러 오래된 소각시설은 업체에서 자체 폐쇄하도록 유도하기로 했다.

도 관계자는 "이번 합동점검을 통해 환경오염과 안전사고를 사전에 방지하고, 소각시설의 안정적 운영에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