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경기도시公 '임목자원' 재활용 팔걷었다

최종수정 2018.08.15 16:17 기사입력 2014.10.16 16:38

댓글쓰기

경기도시공사는 16일 공사에서 최금식 사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임목자원 활용 최대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아시아경제(수원)=이영규 기자] 경기도시공사가 건설현장에서 쏟아져 나오는 임목 재료를 자원화하기 위해 팔을 걷었다.

경기도시공사는 16일 수원 권선구 공사 본사에서 산림조합중앙회, 경기농림진흥재단, 한국지역난방공사와 '임목자원 재활용 최대화 및 임목폐기물 최소화를 위한 상호협력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이번 협약체결에 따라 도시공사는 건설현장 임목자원 중 우량임목은 건설현장의 조경수로 재활용하거나 경기농림진흥재단 나무은행에 이식해 조경수로 사용하게 된다. 또 원목으로 사용가능한 임목자원은 산림조합중앙회에서 벌목해 가구 등을 만드는 원목자재로 사용한다. 뿌리와 가지부분은 한국지역난방공사가 우드칩 생산 후 연료목으로 사용하게 된다.

그동안 원목 재활용은 폐기물 관리법상 임목폐기물을 재활용하도록 규정하고 있으나 경제성과 벌목공사 업체의 원목확보 의지 부족 등으로 인해 재활용이 미미했다.

도시공사는 임목자원을 최대한 재활용하고 폐기물 발생을 최소화하기 위해 발생임목 처리절차를 마련하고, 임목자원 활용기관이 건설현장에 직접 참여해 임목자원을 선별ㆍ활용하는 업무협업체계를 구축했다.
도시공사는 이를 통해 조경수 880주, 원목 193t, 연료목 2만6000 t 등의 재활용을 진행하고 있다.

최금식 경기도시공사 사장은 "이번 MOU 체결로 임목폐기물 처리예산 절감 및 자원 순환사용에 따른 환경보호 등 다양한 효과가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