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우윤근 "김무성 개헌 발언, 말 한번 잘했다"

최종수정 2014.10.16 14:34 기사입력 2014.10.16 14:3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 손선희 기자] 우윤근 새정치민주연합 원내대표가 16일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의 '개헌' 관련 발언에 대해 환영의 뜻을 밝혔다.

우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상하수도관망 노후화로 인한 지반침하(싱크홀) 모형실험’ 뒤에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김무성 대표의 개헌 발언에 대해 "여당 당대표가 적절한 시기에 아주 적절한 말씀 하셨다고 본다"고 말했다.
앞서 중국을 방문중인 김무성 대표는 기자간담회 자리에서 개헌논의와 관련해 "정기국회가 끝나면 봇물 터질 것"이라며 "봇물이 터지면 막을 길이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우 원내대표는 "대한민국이 87년 체제를 이제 청산할 때가 왔다"며 "87년 체제를 바꿔야 새로운 정치 발전과 새로운 미래가 보인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 역시 개헌 논의의 시점을 정기국회 이후 시점으로 예상했다. 다만 우 원내대표는 정기국회에서 개헌특위는 먼저 구성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는 "세월호 특별법이 만들어진 이후에 이번 정기국회에서 개헌특위를 구성해야 한다"면서 "많은 연구가 돼 있어서 내년 초부터 (바로) 논의를 시작해야 한다"고 말했다.

개헌 방향에 대해서 우 원내대표는 "갈등 많은 나라는 다수결에 의한 승자독식 갖고는 갈등을 해결할 수 없다는 것이 87년 이후 우리가 경험으로 알고 있는 바"라며 독일, 오스트리아 등이 채택하고 있는 합의민주주의 모델이 필요하다는 뜻을 밝혔다.
우 원내대표는 박근혜 대통령의 ‘경제를 삼키는 블랙홀이 될 것’이라고 밝힌 것을 의식한 듯 "임기 초반에 레임덕 때문에 못한다고 하면 임기 중반으로 가면 새로운 주자 있어서 못하게 되고 영원히 못하게 된다"며 "(대통령께서는) 민생을 걱정하는데 개헌특위는 개헌특위대로 굴러가면 민생은 오히려 여야가 협력을 더 잘 할 수 있다"고 말했다.


나주석 기자 gonggam@asiae.co.kr손선희 기자 shees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